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중국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일인자

<16강전> ●커제 9단 ○안성준 8단
 
2보(24~37)=커제(柯洁·20) 9단은 명실상부한 세계 최강자다. 전 세계 어딜 가나 스타 대접을 받지만, 특히 중국에선 '특급' 대우를 받는다. 그도 그럴 것이, 중국은 오랫동안 일인자를 기다려왔다. 하지만 천하를 호령하는 영웅은 중국에서 쉽사리 나타나지 않았다. 1990~2000년대 조훈현·이창호·이세돌 9단이 세계 바둑을 지배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일인자에 대한 중국의 갈망은 점점 커졌다.

 
기보

기보

그런데 커제 9단이 혜성처럼 등장해 2015년부터 세계대회를 휩쓸기 시작한 거다. 중국 입장에선 커제 9단이 얼마나 예쁘겠는가. 커제 9단은 바둑만 잘 두는 게 아니라 입담도 좋다. 어떤 자리에서도 여유롭게 상황을 즐기는 대범함과 스타성을 갖췄다. 가끔 경솔하다는 지적도 있지만, 커제 9단이 새 시대를 이끄는 재목이라는 점에는 반박할 사람이 많지 않을 것이다.
 
참고도

참고도

24는 모양의 급소. 여기서 흑은 25로 호구쳐 두는 게 답이다. 백 한 점(△)이 탐난다고 덜컥 '참고도'처럼 끊어 잡으면 백2, 4, 8로 꼼짝없이 갇히게 된다(흑5...○). 흑9로 끊어도 '축'이 성립하지 않으니 흑은 쫄딱 망한 셈이다. 성급한 과욕은 금물. 백 한 점을 잡는 건 이후에 해도 늦지 않다. 흑이 27로 끊자 백은 30으로 먹여친 다음 32로 단수쳐 흑돌을 쫀쫀하게 죄인다(33...△).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