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특활비 수수' 안봉근·이재만 구속영장 발부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상납받은 혐의를 받는 안봉근(51)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51) 전 총무 비서관이 결국 구속됐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상납받은 혐의로 체포된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왼쪽)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수십억원을 상납받은 혐의로 체포된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왼쪽)과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이 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사람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일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이날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문고리 3인방’이라 불린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와 국고손실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두 사람의 혐의가 무겁다고 판단, 지난달 31일 체포영장을 집행해 조사를 이어왔다.
 
이들은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인 2013년부터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지난해 7월 무렵까지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 등 국정원 고위 간부들로부터 매월 1억원가량씩, 총 40억원가량의 국정원장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해 4ㆍ13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비밀리에 실시한 여론조사 비용 5억원도 국정원에 대납하게 한 혐의도 받게 된다.
 
한편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에서 피의자 신문을 받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돈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비서관은 또 "대통령이 돈을 요구할 때 받아서 올려줬다" 등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정호성 전 비서관도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에 관여한 것을 확인했다. 검찰은 자금의 용도를 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안 전 비서관의 구속영장에 박 전 대통령을 공범으로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향후 수사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을 뇌물 수수자로 특정할 경우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추가 기소될 전망이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