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 달, 상암동에 4m 크기 ‘박정희 동상’ 건립된다

2014년 새누리당 당권에 도전하는 서청원 의원이 3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생가 옆 공원에 서 있는 동상과 그 주변을 살펴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2014년 새누리당 당권에 도전하는 서청원 의원이 3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생가 옆 공원에 서 있는 동상과 그 주변을 살펴보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광화문에 세우려다 무산된 박정희 전 대통령의 4m 동상이 상암동에 세워지게 됐다.
 
2일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은 오는 13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박정희대통령기념·도서관 정면에 4m 크기의 박 전 대통령 동상을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동상은 ‘박정희 탄생 100돌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로부터 기증받은 것으로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과 이순신 장군 동상을 만든 조각가가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인근 기념공원에 세워진 故 박정희 대통령 동상이 일반에 공개되자 사람들이 동상을 살펴보고 있다. [ 프리랜서 공정식 ]

2011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인근 기념공원에 세워진 故 박정희 대통령 동상이 일반에 공개되자 사람들이 동상을 살펴보고 있다. [ 프리랜서 공정식 ]

 
재단 관계자는 “박정희탄생100돌기념사업추진위원회로부터 동상을 기증받아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11월 14일)에 맞춰 세우기로 했다”라며 “추진위가 그동안 해온 모금운동을 통해 동상이 건립된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