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만났다 하면 대접전, KAL 최장시간 접전 끝에 한전 격파

공격하는 가스파리니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하고 있다. 2017.11.2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공격하는 가스파리니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경기.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하고 있다. 2017.11.2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풀세트 끝에 한국전력을 제압했다. 역대 최장시간 접전에서 거둔 귀중한 승리였다.
 
대한항공은 2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18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33-35, 25-20, 24-26, 25-18, 15-13)로 이겼다. 이날 경기는 무려 2시간38분이나 치러져 역대 남자부 최장시간 기록을 세웠다. 종전기록 역시 대한항공-한국전력전이다. 두 팀은 올해 2월 14일에도 2시간 36분 동안 혈투를 벌였다. 당시 경기에선 한국전력 세터 강민웅이 부정 유니폼을 입는 소동이 벌어진 끝에 대한항공이 3-2로 이겼다.
 
3승2패(승점8)를 기록한 대한항공은 5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한국전력은 2연패에 빠지면서 4위(2승3패·승점8)로 한 계단 내려왔다. 1위 현대캐피탈(3승2패·승점9)부터 7위 우리카드(2승3패·승점6)까지 승점 3점 이내의 접전 양상도 이어졌다.
 
1세트는 홈 팀 한국전력이 따냈다. 한국전력은 33-33까지 가는 긴 듀스 접전 끝에 펠리페의 백어택과 윤봉우의 블로킹이 터져 승리했다. 한국전력은 2세트 중반까지 분위기를 이어가며 앞서나갔다. 하지만 최석기와 가스파리니의 블로킹이 터지면서 대한항공의 추격이 시작됐다. 대한항공은 2세트 막판에도 진성태와 곽승석의 블로킹이 연이어 나오면서 승리했다. 두 팀은 3,4세트도 나눠가지며 5세트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5세트는 외국인선수 화력 싸움에서 승패가 갈렸다. 가스파리니는 펠리페에게 한 차례 막히긴 했지만 성공률 높은 스파이크로 공격을 이끌었다. 반면 펠리페는 지친 기색을 드러냈다. 결국 대한항공은 36점을 올린 가스파리니를 앞세워 경기를 마무리했다. 2세트부터 한선수와 교대로 투입된 대한항공 세터 황승빈도 제 몫을 했다. 한국전력 쌍포 펠리페와 전광인은 각각 34점과 21점을 올렸지만 가스파리니의 존재감을 넘진 못했다. 부상으로 빠진 서재덕의 공백이 또 한 번 느껴지는 경기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