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박근혜 제명, 내일 끝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3선 의원들과의 만찬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안상수, 홍일표, 김광림, 이철우, 권성동 의원, 홍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3선 의원들과의 만찬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안상수, 홍일표, 김광림, 이철우, 권성동 의원, 홍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박근혜 전 대통령 제명 문제와 관련해 “내일 끝난다”고 확실히 했다. 3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전 대통령 제명을 마무리 짓겠다는 뜻을 다시 한 번 뚜렷이 했다.
 

洪 “원칙대로 할 것”
서청원ㆍ최경환 제명 관련해선
“원내대표 소관”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3선 의원들과 만찬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원칙대로 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표결’ 대신 ‘보고’ 형식으로 박 전 대통령 제명안을 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와 3선 의원들 간의 이날 만찬에는 권성동·김성태·김학용 의원 등 복당파 의원들이 주로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친박계 청산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지지하고 있기 때문에 만찬에서도 별다른 잡음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철우, 권성동 의원, 홍 대표, 김성태, 여상규, 김학용, 안상수, 홍일표, 김광림 의원. [뉴스1]

홍 대표와 3선 의원들 간의 이날 만찬에는 권성동·김성태·김학용 의원 등 복당파 의원들이 주로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친박계 청산과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지지하고 있기 때문에 만찬에서도 별다른 잡음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철우, 권성동 의원, 홍 대표, 김성태, 여상규, 김학용, 안상수, 홍일표, 김광림 의원. [뉴스1]

‘친박(친박근혜)계가 반발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홍 대표는 “지금 (한국당에) 친박계가 있나”고 되물었다.  
 
홍 대표는 다만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ㆍ최경환 의원 제명을 위한 의원총회 개최 여부에 대해선 “그것은 원내대표의 소관이고, 원내대표가 열지 않겠다고 하면 펜딩(pendingㆍ계류)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왼쪽 아래부터 시계방향으로 김광림, 이철우, 권성동 의원, 홍 대표, 김성태, 안상수, 홍일표 의원. [뉴스1]

왼쪽 아래부터 시계방향으로 김광림, 이철우, 권성동 의원, 홍 대표, 김성태, 안상수, 홍일표 의원. [뉴스1]

 
한국당 당규에 따르면 현역 국회의원에 대한 제명은 의원총회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받아야 한다. 일단 정우택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열어야 의원들의 의견을 모을 수 있다.  
 
홍 대표는 “그렇다고 윤리위 결정이 무효가 되는 것은 아니고 펜딩되는 것”이라며 “내가 정 원내대표에게 (서ㆍ최 의원 제명안을) 의원총회에 회부하라고 지시할 수 없다. 나는 지시를 하지 않는다. 펜딩이 되면 상황을 (지켜)보자는 말이다”라고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3선 의원들과의 만찬 모임에 참석해 양복 자켓을 벗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3선 의원들과의 만찬 모임에 참석해 양복 자켓을 벗고 있다. [뉴스1]

정우택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원만하게 동의를 얻는다든지,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은) 아니라든지 의견을 모으는 게 좋지, 최고위에서 표결로 결정하는 상황까지 가는 것은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친박 의원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되는 만큼 표결을 통해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정리할 가능성도 완전히 닫아놓을 수는 없다. 만약 표결할 경우 그 결과는 장담할 수 없는 분위기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