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범근 “언제까지 히딩크 감독을 그리워할 것인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의 전설 차범근(64) 전 감독이 한국 축구를 향해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차범근, 분데스리가 레전드 투어 인 코리아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차범근 전 축구감독이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분데스리가 레전드 투어 인 코리아 인터뷰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1.2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범근, 분데스리가 레전드 투어 인 코리아 인터뷰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차범근 전 축구감독이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분데스리가 레전드 투어 인 코리아 인터뷰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11.2 yatoy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차범근 전 감독은 2일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레전드투어 인 코리아’ 공식 기자회견에서 “축구선수 차범근이라는 이름으로 소개하기 민망하다. 한국 축구의 현실 앞에서 축구인의 한 사람으로 죄송하고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인사말을 건넸다.
 
그는 “이 자리는 독일프로축구연맹과 분데스리가를 홍보하기 위한 목적에서 만든 자리”라고 설명한 뒤 “다만 많은 축구팬이 한국 축구를 걱정하는 현시점에서, 분데스리가와 직접적이고 친밀한 교류가 꼭 필요하다고 생각해 홍보대사 역할을 기쁘게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차 전 감독은 독일이 겪었던 경험과 시스템이 한국 축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독일은 2000년대 큰 위기에 빠져 진통을 겪었지만, 비판 과정을 거치면서 건강한 시스템을 갖췄다”라며 “우리도 고민해야 할 시기다. 시스템 구축에 깊은 고심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까지 히딩크 감독을 그리워하고, 외국인 감독이 와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당장 탁월한 지도자를 키워내지는 못하겠지만, 우수한 지도자들에게 기회를 주면서 시스템 구축에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지난 8월 분데스리가가 선정한 ‘분데스리가 레전드 네트워크 앰배서더’에 이름을 올린 차범근 전 감독은 독일프로축구연맹이 2일부터 4일까지 국내서 열리는 홍보행사에 참석한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독일 분데스리가 모리스 조지 마케팅 담당관, 차두리 국가대표 코치 등이 참석했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