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희옥 “후배에 조언 서툴러…협박은 안했다”…피해자에 사과

같은 소속사 후배 가수로부터 협박·사기 혐의로 고소당한 가수 문희옥(48)이 “가요계 선배로서 아끼고 사랑한 후배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 한 저의 조언들이 서툴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가수 문희옥. [사진 방송화면]

가수 문희옥. [사진 방송화면]

문희옥은 2일 소속사를 통해 낸 입장에서 “어제 저의 피소 소식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후 매우 당혹스러운 상황이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러나 “협박, 사기와 같은 범죄 행위를 저지르지 않았고 이 점이 밝혀질 수 있도록 향후 수사 절차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며 “좋지 않은 일로 거론돼 저를 사랑해주신 팬들께 실망을 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 매사에 더욱 신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문희옥은 피해자 A씨의 아버지 B씨에게도 사과했다. B씨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서 문희옥은 “OO 부모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죄인일 때는 가리기 급급하여 죄가 죄인지 몰랐는데 다 드러나니 제 속이 보여서 부끄럽고 죄송할 뿐”이라고 했다.
 
이어 “변호사를 준비하라고 하셨지만, 저희는 아는 변호사도 없고 뭘 어떻게 할 줄을 몰라 지금까지 근신하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제 기자분께 연락이 와서 다녀왔다”며 “사죄드립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앞서 문희옥과 같은 소속사인 신인가수 A씨는 소속사 대표가 성추행하고 연예 활동 명목으로 1억여원을 가로챘다며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또 문희옥에게 이 사실을 알렸으나 문희옥이 누구에게도 알리지 말라고 협박했다며 문희옥을 협박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1일엔 문희옥이 A씨와의 통화에서 “사장님은 형 살고 나오면 되지만 너는 식구들 타격이 더 커”라고 말한 내용의 녹취가 채널A를 통해 공개돼 논란이 됐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