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인 청미천 야생조류 분변서 AI 발견…“고병원성 여부 확인중”

경기도 용인의 청미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독감이 검출돼 방역당국이 고병원성 여부 확인에 나섰다. [중앙포토]

경기도 용인의 청미천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독감이 검출돼 방역당국이 고병원성 여부 확인에 나섰다. [중앙포토]

 
경기도 용인시 청미천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조류독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2일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31일 야생조류 조류독감(AI) 상시예찰 중 이를 발견, 농림축산식품부와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립환경과학원은 유전형 확인과 고병원성 여부를 정밀진단 중이다. 결과 확인까지는 통상 3~5일 정도가 소요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