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北 미사일 또 쏠 듯···연구시설 움직임 활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발사 장면을 지난 9월 16일 보도했다. [사진 평양 조선중앙통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발사 장면을 지난 9월 16일 보도했다. [사진 평양 조선중앙통신]

 
국가정보원이 “평양 소재 미사일 연구시설에서 차량이 활발히 움직이는 등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2일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의 3번 갱도는 언제든지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이며 4번 갱도는 최근 굴착공사를 재개했고, 핵실험이 가능한 정도로 굴착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올 연말 영변 원자로에서 폐연료봉 인출과 재처리 활동을 진행할 가능성이 있다”며 “앞으로 북한은 추가 핵실험과 핵 탄두 소형화·다종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풍계리 핵실험장의 2번 갱도는 6차 핵실험이 끝나고 8분 후 여진이 있었으며 이후에도 후속 지진이 3차례나 발생해 손상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김정은 집권 이후 핵·경제 병진 노선을 추진해왔으나 실제로는 핵과 미사일 개발에 체제 역량을 집중해왔다”면서 “병진 노선의 한축인 경제부문은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그럭저럭 버티기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