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배기사 위해 사비 털어 음료수 대접하는 기업 CEO

어느 건물 1층에 붙은 훈훈한 편지 한 장을 읽고 나면, 어느새 마음이 따뜻해진다.
 
지난 30일 한 네티즌은 SNS에 "기업 마인드가 보이는"이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한 장 게시했다.
황주영 여행박사 대표이사(좌), 화제가 된 편지(우). [사진 여행박사 제공]

황주영 여행박사 대표이사(좌), 화제가 된 편지(우). [사진 여행박사 제공]

 
한 건물 엘리베이터 앞에 붙은 편지였다. 편지에는 "택배기사님! 저희 엘리베이터가 좀 많이 느립니다. 올라가시기 전에 미리 카페에서 과일주스 한 잔 주문하시고 올라가세요!"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 편지는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며 긍정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네티즌들은 "저런 대표이사와 함께 일하는 직원들은 정말 행복하겠다" "택배기사분들이 힘이 나지 않을 수가 없겠다" "당장 저 기업 제품을 소비해줘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편지가 붙은 곳은 용산구 한강대로에 위치한 여행 전문 회사 '여행박사' 사옥 1층 엘리베이터 앞이었다.
엘리베이터 앞에 붙은 편지 전문. [사진 여행박사 제공]

엘리베이터 앞에 붙은 편지 전문. [사진 여행박사 제공]

 
여행박사 홍보팀은 "여행 업무 특성상 택배가 많이 들어온다. 하지만 건물에 엘리베이터가 1대뿐인 데다 느린 편이어서 택배기사분들이 급한 나머지 계단으로 다니기도 하더라"라며 "이 행사는 7월 중순 폭염 속 택배를 전달해주시는 기사분들을 보고 황주영 대표이사님이 직접 지시를 내려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고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여행박사 사옥. [사진 네이버 지도]

여행박사 사옥. [사진 네이버 지도]

 
이어 "건물 1층 카페에 있는 음료를 택배기사분들이 드시면 한 달에 한 번 대표이사님이 사비로 결제하신다. 바쁜 분들을 위해 냉장 음료도 제공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 행사를 통해 하루 3명에서 5명 정도의 택배기사분들이 음료를 꾸준히 받아가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 편지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사실에 대해 알리자 당황스러운 듯 "이렇게 화제가 될 줄 몰랐다. 택배기사님들께 조금이나마 힘이 됐다면 그걸로 기쁘다"고 말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