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나토 총장 접견 "북핵 문제 평화적 해결 절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를 한뒤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을 만나 악수를 한뒤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일 방한 중인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을 접견해 북핵 문제에 대한 국제적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스톨텐베르그 총장과 만나 "서울과 휴전선은 차로 한 시간 거리밖에 되지 않는다"며 "핵과 장거리 미사일이 아닌 재래식 무기에 의해서도 재앙에 직면할 수 있다"며 "북핵 문제를 군사적 충돌 없이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전쟁을 거론하며 "한국은 이미 6·25 전쟁으로 수백만 명이 사망하고 모든 것이 파괴되는 아픈 경험을 가지고 있기에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의 참상이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무총장께서 북핵과 미사일 도발에 신속히 성명을 내고 지속해서 한국의 입장을 지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특히, 군사적 행동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한국은 강한 억지력으로 유럽 평화를 이룬 나토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고 나토 회원국들이 6·25 때 참전과 지원을 해준 데 대해 강한 유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고 "군사적 협력관계를 포함한 글로벌 파트너로서의 협력관계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북핵과 미사일은 나토 회원국에도 위협이 되므로 국제적 차원에서 공동으로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에 대해 외교적·정치적 압력만이 아니라 경제적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에 압력을 가하는 목적도 평화적·정치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의 평화적 해결 의지에 지지 의사를 밝히며 "대화와 압력을 통해 실질적 해결책을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