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북 라이브’로 문 대통령 소식 전한다…“소통” vs “땡문뉴스”

청와대가 3일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평일 오전 11시 50분에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 방송을 시작한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가 3일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평일 오전 11시 50분에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 방송을 시작한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가 국민과의 직접 소통에 나선다.
 
청와대는 3일부터 청와대의 페이스북 계정(TheBlueHouseKR)을 통해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전 11시 50분에 시작돼 5~10분간 진행되는 이 프로그램의 이름은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이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진행을 맡는다. 내용은 주로 ▶문재인 대통령의 일정과 정책 소개 ▶청와대 ‘B컷 사진’ 공개 ▶현안에 대한 청와대 담당자의 ‘미니 인터뷰’ 등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SNS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국민들의 이야기를 듣고 응답하는 열린 청와대가 되겠다”며 “일단 시험 방송으로 시작해 국민들의 반응을 살피면서 소통 방식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강조하는 국민 소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3일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평일 오전 11시 50분에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 방송을 시작한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가 3일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평일 오전 11시 50분에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 방송을 시작한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는 이런 방식의 소통이 전 세계적 흐름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댄 스카비노 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이 지난 9월 미ㆍ일 정상회담을 페이스북 라이브로 방송했고, 일본 총리실도 페이스북 라이브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 역시 지난 9월 문 대통령이 유엔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 뉴욕을 찾았을 때 뉴욕 동포 간담회를 하는 모습을 페이스북 라이브로 전달한 적이 있다. 당시 라이브 방송이 끝난 뒤에는 뉴욕의 교통체증 때문에 문 대통령이 차량에서 내려 동포 간담회 행사장으로 이동하는 영상이 페이스북에 게시되기도 했다.
 
청와대는 다음주 10~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기존의 방송사 카메라로 담지 못하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담아 ‘11시 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 내보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러한 청와대의 직접 소통을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만은 않다. 이미 KTV 등 정부가 운영하는 방송국이 있는데도 청와대 입장을 일방적으로 내보내는 사실상의 방송을 하는 것이란 비판이 제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초 청와대는 내부적으로 실제 제대로된 방송 장비를 갖춘 자체 방송국을 만드는 걸 검토했었다고 한다. 하지만 청와대 내부에서도 반대 의견이 많이 이같은 구상이 실제 실현되지는 않았다. 애초 구상에 비하면 상당히 규모가 축소된 ‘미니 방송국’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개국한 셈이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