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택 “통합1단계, 바른정당 간판 내리는 것" 발언에 유승민 "말하는 자세 안됐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좌),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좌),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중앙포토]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보수통합의 첫 단계는 바른정당의 간판을 내리는 것”이라는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말하는 자세가 되지 않았다”며 불쾌감을 나타냈다.
 
2일 유 의원은 이날 대전 동구 동대전컨벤션에서 열린 바른정당 대전시당 당원연수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정 대표가 말한) ‘당(黨)대 당 통합’이라는 것은 통합을 결심했을 때 할 이야기”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바른정당의 간판을 내린다는 표현은 동의하기 힘들다”며 “바른정당이 어려운 길을 가고 있지만, 정치에서 충분히 의미있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 길에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갈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이 바른정당에 대해 험한 말을 많이 하는것 같은데, 홍 대표나 정 원내대표나 말을 하는 자세가 안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묻는 말에 “저는 바른전당의 간판이 내려와야 보수통합의 1단계로 간다고 본다”며 “당대당 통합이 된다면 한국당이 제1당도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