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람핀 애인 찾는 성매매 트렌스젠더의 유쾌발랄 난투극

M237_탠저린

M237_탠저린

 [매거진M]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만난 이들이 한결같이 애정을 표한 영화가 있다. 바로 ‘플로리다 프로젝트’다. 모텔촌 빈민가에 사는 아이들의 세상이 환상적인 놀이 공원이 되는 마법 같은 순간을 포착한 영화란다. 그 따뜻함이 무척 뭉클했다는 평이 줄을 이었다. 아쉽게도 이 영화를 보진 못했는데, 그래도 한 마디 거들 수는 있었다. 션 베이커 감독의 전작인 2015년 선댄스 영화제의 화제작 ‘탠저린’을 봤기 때문이다. 
 

[히든 무비] '탠저린'

M237_탠저린

M237_탠저린

내용부터 형식까지 혁신적이고 기발하다. 성매매 트렌스젠더인 신디(키타나 키키 로드리게즈)는 약 한 달간 구치소에 수감됐다가 일터로 돌아온다. 친구 알렉산드라(마이아 테일러)는 신디에게 그의 남자친구이자 포주인 체스터(제임스 랜슨)가 다른 여자랑 바람이 났다고 전한다. 둘 다 가만 두지 않겠어! 신디는 씩씩대며 동네 이곳 저곳을 쑤시며 둘을 찾는다. 
 
M237_탠저린

M237_탠저린

일단 빠른 리듬의 감칠맛 나는 대사들이 귀를 사로잡는다. 연기 경험이 전혀 없는 실제 트렌스젠더 키타나 키키 로드리게즈의 능수능란한 연기도 마찬가지. 가장 흥미로운 건, 이 영화의 모든 촬영을 아이폰 5s로 찍은 것이다. 배경인 LA 할리우드의 햇빛을 통통 튀는 오렌지 색으로 담았을 뿐 아니라 떠들썩한 여자들의 싸움도 역동적으로 찍었다. 할리우드 뒷골목을 밝고 경쾌한 시선으로 그린 베이커 감독의 역량이 빛나는 작품이다. ‘플로리다 프로젝트’에선 이러한 실험 정신이 고스란히 이어졌을 테다. ‘플로리다 프로젝트’는 내년 1월 개봉 예정이다. 
 
TIP 영화의 빠르고 경쾌한 리듬을 만드는, 독특한 힙합 음악에 주목!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