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향 저격 포스터] 그레타 거윅은 연출도 잘 할까?

'레이디 버드'

'레이디 버드'

레이디 버드
 
감독 그레타 거윅
출연 시얼샤 로넌, 루카스 헤지스, 오데야 러쉬
개봉 11월 북미 개봉 (국내 개봉 미정)
 
[매거진M] 붉게 물들인 단발, 그림 같은 얼굴선, 보석처럼 빛나는 눈망울. 시얼샤 로넌의 측면을 클로즈업한 이 포스터는 반항적이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의 얼굴을 한참 바라보다 시선을 아래로 옮기면 (제법 크게 쓰인) ‘각본·연출 그레타 거윅’이란 문구가 있다. 뉴요커의 표상이 된 배우 그레타 거윅이다. 그의 연출 도전은 북미에서도 중요한 셀링 포인트인 모양이다. 
 
사실 거윅은 2008년 조 스완버그와 ‘밤과 주말’(2008)이란 로맨스영화를 공동 연출한 바 있다. 노아 바움백 감독과 ‘프란시스 하’(2012) ‘미스트리스 아메리카’(2015)의 각본을 함께 쓰며 스토리텔러로 검증을 받더니 아예 단독 연출자로 나선 것. ‘레이디 버드’는 자신의 고교 시절을 반영한 자전적 이야기다. 올해 뉴욕영화제 등에서 먼저 공개했는데 거윅의 특장점인 코미디와 로맨스에 약간은 멜랑콜리한 감성이 섞인 진솔한 성장영화란 평이다. 포스터 문구 ‘Fly Away Home’처럼 둥지를 벗어나 힘껏 날아오를 거윅의 성장을 빨리 보고 싶다.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