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8 출시 하루전 … 그러나 줄서기는 '단 1명'

아이폰8 국내 출시가 하루 남았다. 모두의 예상처럼 밤샘 줄서기가 등장했지만, 그 열기는 예전과 같지 않다.
 
[사진 애플]

[사진 애플]

2일 KT에 따르면 3일 개통 행사가 열리는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아이폰8 개통 1호 대기자가 사흘째 밤샘 줄서기를 이어가고 있다.
 
그 주인공은 취업준비생인 이규민(27)씨. 지난달 31일 오후 2시부터 현재까지 꼬박 2박 3일을 기다리고 있다. 개통을 기다리며 틈틈이 취업 관련 공부도 병행하고 있다.
아이폰8 개통 1호 대기자. [연합뉴스]

아이폰8 개통 1호 대기자. [연합뉴스]

 
현재 아이폰5S를 쓰고 있다는 이씨는 "홈버튼이 장착된 마지막 아이폰이고, 디자인도 전통적이라 구매하려 한다"며 "아이폰X(텐)은 디자인이 많이 바뀌어서 적응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아이폰8. [사진 애플]

아이폰8. [사진 애플]

1호 대기자가 등장한 시점은 지난해 아이폰7 출시 당시와 비슷했다. 그러나 전체 대기자의 수는 크게 줄었다.
 
오늘 오후 1시까지 대기자는 이씨가 유일했다. 아이폰7 출시 하루 전 대여섯 명이 줄을 섰던 것과 비교된다.
 
아이폰8 출시 열기가 예년 같지 않은 이유로는 경품 규모가 줄어든 것이 한몫한 것으로 추정된다.
아이폰8. [사진 애플]

아이폰8. [사진 애플]

 
KT는 지난해 1호 개통자에게 아이패드를 비롯해 230만 원 상당의 경품을 줬지만, 올해는 애플워치 등 150만 원 상당의 경품을 지급한다.
 
KT를 제외한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아예 줄서기 행사를 없앴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고객만 초청해 개통 행사를 열 계획이다.
 
지난 27일 시작한 아이폰8 예약판매 실적은 아이폰7의 60~70% 수준으로 파악됐다.
 
기능과 디자인이 전작과 큰 차이가 없는 데다 한 달 뒤 나올 아이폰X으로 대기 수요가 분산되면서 판매가 부진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