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 몸에 유리 파편이…" 마트 구조물 5살 아이 덮쳐

대형마트에서 이동식 탈의실이 다섯살 아이를 덮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아이 부모는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며 마트를 경찰에 고소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사진 JTBC 방송화면]

사고가 지난달 1일 경기도 일산에 있는 이마트에서 일어났다.
이마트. [사진 JTBC 방송화면]

이마트. [사진 JTBC 방송화면]

 
사고 장면은 엘리베이터 안에 있던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김모군이 구조물을 만지고 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김모군이 구조물을 만지고 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마트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다섯살 김모군은 벽에 기대어 있는 한 구조물을 만졌다. 그리고 갑자기 구조물이 넘어지면서 순식간에 아이를 덮쳤다. 매우 놀란 부모가 급히 달려가 구조물을 세웠지만, 김군은 쉽게 일어나지 못했다.
 
구조물이 갑작스레 김군을 덮쳤다. [사진 JTBC 방송화면]

구조물이 갑작스레 김군을 덮쳤다. [사진 JTBC 방송화면]

구조물이 갑작스레 김군을 덮쳤다. [사진 JTBC 방송화면]

구조물이 갑작스레 김군을 덮쳤다. [사진 JTBC 방송화면]

김군을 덮친 건 한쪽 면이 유리로 된 철제 이동식 탈의실이었다. 당시 상황에 대해서 김군의 어머니는 "유리 파편이 온몸을 뒤덮어 찰과상이 얼굴에 크게 있었다. 응급실에 갔을 때, '너무 넓어서 꿰맬 수가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오른팔도 골절됐다"고 전했다.
급히 탈의실을 들어올리는 김군의 부모. [사진 JTBC 방송화면]

급히 탈의실을 들어올리는 김군의 부모. [사진 JTBC 방송화면]

 
이어 "아무런 잠금장치가 없었고, 현장에 온 보안요원은 '어, 이게 왜 여기 있지'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군 어머니의 한마디. [사진 JTBC 방송화면]

김군 어머니의 한마디. [사진 JTBC 방송화면]

김군은 사고 이후 불안 증세를 보여 심리상담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마트 측은 사용하지 않는 도구는 뒤편에 놓는 것이 원칙이지만 행사를 하는 도중 원칙이 잘 지켜지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김군 부모는 안전불감증으로 또다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해당 마트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마트 관계자의 발언. [사진 JTBC 방송화면]

이마트 관계자의 발언. [사진 JTBC 방송화면]

이마트 관계자는 "향후 재발하지 않도록 매장 직원들에 대해 점검을 다시 하고 교육도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