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년 전 여성 무릎에 손 올렸다가…英 국방장관 사퇴

 마이클 팰런 영국 국방부 장관이 15년 전 성희롱 사건으로 1일(현지시간) 사퇴했다고 영국 B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마이클 팰런 영국 국방장관. [중앙포토]

마이클 팰런 영국 국방장관. [중앙포토]

팰런 장관은 이날 테리사 메이 총리에게 제출한 사직서에서 자신이 연루된 잇단 성 추문에 대해 “다수는 사실이 아니지만, 내가 과거에 우리가 군에게 요구하는 높은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팰런 장관은 BBC에 “수년간 문화가 바뀌었고, 10년, 15년 전에는 용인됐을지도 모르는 것들이 이제는 분명히 용인될 수 없다”면서 “의회는 이제 스스로 살펴보고 총리는 행동방식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팰런 장관은 차관 시절인 2002년 보수당 콘퍼런스 만찬장에서 여성 언론인 줄리아 하틀리 브루어의 무릎에 손을 올렸던 일로 논란에 휩싸였다. 팰런 장관은 이 사실을 시인하면서 “당시 사과했고, 그 일이 거기서 끝난 것으로 여겼다”고 해명했다.
 
줄리아 역시 “당시 성희롱을 당했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면서 “(장관직 사퇴에) 엄청나게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만약 15년 전 ‘무릎 게이트’와 지금 그 일에 대해 아무런 문제도 없는 나 때문이라면 가장 어리석고 터무니없는 사퇴”라고도 했다.
 
줄리아는 당시 사건을 “약간 재미있는” 에피소드로 묘사했다. “(팰런 장관이 당시) 내 무릎에 거듭 손을 올려놨고, 그에게 ‘다시 한번 그러면 얼굴에 주먹을 날려줄 것’이라고 정중하게 경고해 그는 손을 가져갔다. 그게 그 일의 전부”라고 했다.
 
한편 팰런 장관의 사퇴가 최근 폭로가 잇따르는 성폭력 사건에 연루된 현직 장·차관, 의원 등의 거취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영국 보수당 하원의원이자 국제통상부 차관인 마크 가니어는 여성 비서에게 성인용품 심부름을 시킨 사실이, 전직 각료인 스티븐 크랩 의원은 면접을 보러온 19세 여성 지원자에게 성적으로 노골적인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 등이 각각 알려졌다.
 
더 선은 집권 보수당 의원들을 위해 일하는 직원들이 익명으로 작성한 ‘성희롱 명단’에 전·현직 각료 21명을 포함해 보수당 의원 36명의 이름이 올라있다고 보도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