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장관, 중국 방문할 듯…‘사드 갈등 봉합’ 후속 움직임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종근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종근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이르면 이달 중 중국을 방문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일 연합뉴스는 외교 소식통의 말을 빌려 강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베이징을 방문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하는 방안을 중국 측과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강 장관의 중국 방문은 최근 양국이 사드 갈등을 봉합하기로 합의한 상황에서 양국 관계의 조속한 정상화와 대북 공조 등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오는 8~15일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 등 동남아 3개국 순방 일정 후 이르면 이달 중·하순쯤 중국을 찾을 가능성이 크다.
 
강 장관의 중국 방문이 성사되면 사드 갈등을 봉합한 ‘한중관계 개선 관련 양국 협의 결과’ 발표 이후 후속 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 연내 이뤄질 것으로 거론되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 문제와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고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강 장관은 지난 6월 취임 후 주변 4강 중 미국과 러시아는 방문했지만, 중국과 일본은 아직 방문하지 않았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