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글, 국감서 ‘구글 탓’한 네이버 이해진에 발끈...“매우 유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연합뉴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연합뉴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가 지난 국정감사에 나와 수차례 '구글'을 언급하며 이른바 '네이버 역차별' 주장을 편 것에 대해 구글코리아가 발끈했다.
 
구글코리아는 2일 오전 자료를 통해 "지난 31일 진행된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네이버 뉴스 배치 조작을 비롯한 자사(구글코리아)에 대한 다양한 쟁점에 대한 답변 가운데 이해진 네이버 전 의장의 부정확하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발언에 대해 저희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구글코리아는 구체적으로 "'세금을 안 낸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구글은 한국에서 세금을 납부하고 있으며, 국내 세법과 조세조약을 준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 '고용이 없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도 구글코리아는 "이 또한 사실이 아니다"라며 "현재 구글코리아에는 수백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을 연구하고 있는 엔지니어를 비롯해 국내 기업과 협업하여 성장 및 해외 진출을 돕는 영업·마케팅 직원들이 있으며, '구글 캠퍼스 서울' 팀에서는 국내 스타트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 창업자는 국감에서 네이버의 허위클릭, 검색어 조작 등에 관한 질문을 받자 "구글도 그런 문제가 많이 나올 것", "국내에서는 구글의 검색 점유율이 낮아 구글코리아가 상대적으로 깨끗해 보일 뿐"이라고 답변한 바 있는데, 이에 대해 구글코리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구글은 검색 결과의 객관성과 공정성 및 투명성에 대해 매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 구글 검색 결과는 100% 알고리즘 순위에 기반하고 있으며, 금전적 또는 정치적 압력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 창업자는 지난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 연속 국감에 나와 의원들의 질문에 자주 구글을 입에 담았다.
 
30일 국감에서 이 창업자는 '거대 포털을 규제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자 "구글 등 글로벌 정보기술 기업의 전체 점유율을 봐야 한다"며 "구글은 세계 검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네이버가 이 상황에 한국에서 검색 점유율 70%를 지킨다는 사실만 봐서는 안 된다"며 구글을 거론했다.
 
또 다음날인 31일 국감에서는 "구글은 허위클릭이나 검색어 조작을 통한 불법 광고에 강력히 대응하는데, 네이버는 손을 놓고 폭리만 취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는 이에 대한 답변으로 "국내에서는 구글이 점유율이 적기 때문에 네이버를 대상으로 한 불법광고가 많이 부각되지만, 구글이 1등인 나라에 가서 보면 구글에서 그런 게 많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창업자는 이어서 "구글코리아가 깨끗해 보이는 것은 점유율이 적기 때문에 공격을 받지 않기 때문이고, 반면 우리는 공격을 많이 받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국감에서는 구글의 높은 '글로벌 점유율'을 방어 수단으로 삼았다가, 다음날에는 구글의 낮은 '국내 점유율'을 방어논리로 내세워 논란을 자초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