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첫 철도 위 건설 '오산역 환승센터' 개통...교통허브 기대

2일 0시 개통한 오산역 환승센터. 경기 남부지역의 교통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민욱 기자

2일 0시 개통한 오산역 환승센터. 경기 남부지역의 교통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민욱 기자

2일 오전 11시 경기도 오산시 오산역 환승센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철도(경부선) 위에 건설한 환승시설이다. 철도 부지 주변으로 세운 6개의 교각이 연면적 3372㎡, 지상 2층의 센터를 떠받치고 있다. 옆으로는 경부선 철도·전철이 오가는 오산역사와 맞닿아 있다. 이날 0시부터 개통했다.
 

오산역 주변 흩어진 대중교통 모아
환승 평균이동거리 절반으로 줄어
휠체어 이용고객을 위한 편의 아쉬워
10여년 표류하던 사업, 결국 개통
오산시, "경기남부 교통허브" 기대

1층에는 시내버스 정류장(2개면)과 택시 승강장(21개면)이 있다. 오산역을 등지고 왼편과 맞은 편으로 군데군데 흩어져 있던 시내버스 정류장 2곳과 택시 승강장을 환승센터 안으로 모아 놓은 것이다. 운수회사와 노선협의가 마무리되면 앞으로 센터 1층에는 39개 노선 166대 버스와 654대의 택시가 오가게 된다.    
2010년대 오산역 모습. [사진 오산시]

2010년대 오산역 모습. [사진 오산시]

 
환승센터 개통 전에는 시내버스 정류장 2곳이 왕복 2차선의 좁은 도로를 사이에 두고 각각 운영됐다. 이 때문에 출·퇴근 시간이면 오산역 부근은 극심한 교통혼잡을 빚었다. 이 여파로 신영아파트 앞 사거리 대원로 450여m 구간이 꽉 막히기도 했다. 개통 후 상습 지·정체 현상이 상당 부분 해소됐다는 평가다.
출퇴근 시간대 지정체현상을 빚었던 오산역 환승센터 부근 모습. 러쉬아워는 지났지만 한산한 모습이다. 김민욱 기자

출퇴근 시간대 지정체현상을 빚었던 오산역 환승센터 부근 모습. 러쉬아워는 지났지만 한산한 모습이다. 김민욱 기자

 
환승센터 2층은 장거리 이동수단 중심이다. 인천공항·부산·목포·강릉 등지를 오가는 시외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오산역 맞은편의 시외버스터미널이 센터 2층으로 통째로 이전하면서다. 전에는 터미널을 빠져나온 시외버스가 비좁은 편도 1차선 도로로 좌회전하면서 사고위험이 상존했다. 터미널 이전으로 이런류의 위험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오산역 환승센터 2층 통합 대합실. 200여개 좌석을 갖췄다. 김민욱 기자

오산역 환승센터 2층 통합 대합실. 200여개 좌석을 갖췄다. 김민욱 기자

 
서울 사당·강남행 광역버스도 센터 2층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전철 환승 출입구도 센터 2층과 연결, 대합실에서 오산역으로 건너가지 않아도 된다. 오산 센터가 철도 위에 지어졌기 때문에 가능한 동선이다. 타 지자체의 비슷한 환승센터에 비해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일반 시민들의 평균적인 환승 도보 이동 거리가 오산역 환승센터 개통으로 220m에서 110m로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는 게 오산시의 설명이다. 구조 문제로 경부선은 기존 오산역에서만 이용 가능하다. 오산시는 환승센터의 하루 평균 이용객이 2만50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오산역 환승센터 2층에 붙은 안내문. 휠체어 이용고객은 오산역사로 이동하거나 센터 밖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야 한다. 김민욱 기자

오산역 환승센터 2층에 붙은 안내문. 휠체어 이용고객은 오산역사로 이동하거나 센터 밖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야 한다. 김민욱 기자

 

다만 휠체어를 이용하는 교통약자를 위한 배려는 아쉬워 보인다. 통합 대합실에서 1층 버스 승강장으로 이동하려면 오산역사 안이나 센터 2층 시외버스 승강장 끝쪽의 엘리베이터를 타야 하기 때문이다. 
 
또 현재 부족한 주차장(200면) 문제는 2019년 말에나 해결될 전망이다. 주차타워를 건설해 400면을 추가로 늘릴 계획인데 사업비 250억원은 한국토지주택(LH)공사가 세교신도시 2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목적으로 부담한다.
오산역 환승센터 주자창. 2019년말 주차타워가 들어선다. 김민욱 기자

오산역 환승센터 주자창. 2019년말 주차타워가 들어선다. 김민욱 기자

 
오산역 환승센터는 2003년부터 민간개발 방식으로 추진됐지만, 시행사의 자금난으로 10년 가까이 표류했었다. 이 때문에 오산역 주변 상권이 침체하고 슬럼화 현상으로까지 이어졌다. 민원이 잇따르자 시가 2011년부터 직접 사업시행자로 나섰다. 타당성 조사 등의 절차를 거쳐 지난 2014년 10월에 착공했다. 사업비 578억원을 들여 3년 만에 개통했다. 국비 116억원은 오산이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확보에 힘썼다고 한다.  

곽상욱 오산시장이 환승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오산시]

곽상욱 오산시장이 환승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오산시]

 
오산시는 시민들이 환승센터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내년 5월까지 옛 택시승강장·시외버스터미널 등 5700여㎡의 땅에 분수대·무대·주차장 등을 갖춘 광장을 만들 계획이다. 사업비 30억6000만원은 민간사업자 몫이다. 
 
공사 중에도 우여곡절이 많았다. 2만2000볼트 초고압선이 지나는 철도 위라 전철운행이 중단된 심야 시간에 작업해야 했다. 진동으로 인한 철도 파손 위험도 고려해야 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산역 환승센터는 오산의 관문이자 경기도 남부권의 교통허브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시의 미래 발전에도 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산=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