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후 첫 공식 행보 나선 김종인 “다시는 정치에 관여 안 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일 “나는 정치에는 이제 관여를 안 한다. 다시는 절대로 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전 더물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만화로 보는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책 출판기념회가 2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렸다. 김 전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종인 전 더물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만화로 보는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책 출판기념회가 2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렸다. 김 전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 전 대표는 이날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출판기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향후 정계개편 과정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이같이 잘라 말했다. 이날 출판기념회는 지난 5월 대선 이후 김 전 대표의 첫 공식 행보다.
 
김 전 대표는 ‘출판기념회가 정치 행보를 재개하는 신호탄’이라는 전망에는 “천만의 말씀”이라며 “출판기념회와 정치 행보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향후 포럼 준비설에 대해서도 “쓸데없는 사람의 얘기다. 나와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종인 전 더물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만화로 보는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책 출판기념회가 2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렸다. 김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김종인 전 더물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만화로 보는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책 출판기념회가 2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렸다. 김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날 출판기념회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등 여야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했다. 특히 안 대표는 김 전 대표와 나란히 앉아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돼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안 대표와의 대화에 대해서도 김 전 대표는 “나는 아무 얘기도 안 했다”면서 말을 아꼈다. ‘안 대표가 정계개편 관련 조언을 구하면 (조언)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정치는 관여를 안 한다니까”라고 거듭 말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선 “정치에 관심이 없어서 안 들었다”고 했고,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도 “신경 쓸 겨를이 없었고, 정부가 수립됐으면 1년은 기다려봐야지 미리 할 얘기가 뭐가 있겠나”라고 말했다.
 
안 대표도 ‘김 전 대표에게 협력을 요청할 계획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축하드리러 온 것”이라고 했다. 김 전 대표와의 대화 내용에 대해선 “건강이 어떠신가, 나중에 한 번 뵙겠다는 정도밖에 말씀을 못 드렸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