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만 "朴 지시로 국정원 돈 받아...받아서 올렸다"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연합뉴스]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로 돈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이 전 총무비서관은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에서 피의자 신문을 받으며 이같이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비서관은 또 "대통령이 돈을 요구할 때 받아서 올려줬다" 등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정호성 전 비서관도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에 관여한 것을 확인했다. 검찰은 자금의 용도를 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보고 있다.
  
이 전 총무비서관은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51),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48·구속)과 함께 국정원 돈 40억여원을 정기적으로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전날인 1일 이 전 총무비서관과 안 전 홍보비서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법은 2일 오후 3시 321호 법정에서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두 사람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나 3일 새벽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