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방 부부관계'까지 훔쳐 봤다···IP카메라 수천 대 해킹

IP카메라 모습. 위성욱 기자

IP카메라 모습. 위성욱 기자

경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IP카메라가 해킹된 한 가정집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위성욱 기자

경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서 IP카메라가 해킹된 한 가정집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위성욱 기자

가정집·식당·커피숍·학원 등에 설치된 IP 카메라를 해킹해 타인의 사생활을 훔쳐보던 30여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IP 카메라는 휴대폰 등으로 집에 혼자 있는 자식들이나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 등을 실시간으로 외부에서 확인할 수 있어 방범용 등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는데 이 카메라가 해킹되면서 은밀한 사생활까지 노출된 것이다.
 

경남경찰청 2일 IP카메라 해킹 혐의로 30명 불구속 입건
가정집과 학원 등 IP카메라 설치된 500여곳 은밀한 사생활 해킹
피의자인 회사원과 대학생들 "호기심으로", 피해자들 "경악"

경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이 모(36) 씨 등 3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씨 등은 지난 2016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약 500여곳의 가정집 등에 설치된 2600여대의 IP 카메라를 12만여회 해킹해 실시간으로 남의 사생활을 엿본 혐의다. 무직인 이 씨는 종일 컴퓨터에서 IP 카메라를 해킹해 몰래 훔쳐보거나 영상을 별도로 녹화해 보관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전 모(36) 씨는 자신의 사무실 여직원 책상 밑에 IP 카메라를 설치해 여직원의 모습을 훔쳐보다 검거되기도 했다. 경찰은 이 씨가 해킹해 녹화한 IP 카메라 영상을 분석하다 전 씨의 범행 단서를 포착해 검거했다. 
경찰이 압수해 분류해 놓은 IP카메라 해킹 파일들. 위성욱 기자

경찰이 압수해 분류해 놓은 IP카메라 해킹 파일들. 위성욱 기자

 
이들이 해킹한 장소는 가정집뿐 아니다. 미용실·공부방·술집·옷가게·식당·요가원·빨래방·커피숍·학원 등 다양하다. 이들은 이런 장소에 설치된 IP 카메라를 통해 가정집에서 부부 성관계 장면, 독서실에서 포옹이나 키스를 하는 장면, 에어로빅 학원에서 옷을 갈아입는 장면 등 은밀한 사생활을 엿보거나 녹화했다.
 
해킹한 방법은 간단하다. 각종 인터넷 게시판과 카페 등을 통해 이미 해킹된 IP 카메라IP 카메라의 인터넷 주소를 알아낸 뒤 여기에 접속해 아이디와 비번을 넣어 들어갔다. 피해자들의 아이피 카메라는 모두 중국 등 외국에서 생산한 제품으로 아이디가 관리자를 뜻하는 ‘admin’을 주로 사용했고, 비밀번호도 ‘0000’이나 ‘12345’ 등 단순 숫자 조합이 많아 보안에 취약했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찰이 발표한 해킹사건 개요도. 위성욱 기자

경찰이 발표한 해킹사건 개요도. 위성욱 기자

이 씨 등은 경찰에서 “호기심으로 IP 카메라를 해킹했다”고 진술했다. 피의자 이 씨 등은 무직이거나 회사원·대학생 등의 신분이었다. 경찰은 현재 해킹된 500여곳 중 50여곳의 피해자 신원을 파악해 해킹 사실을 알렸다. 피해자들은 하나같이 ‘황당하고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경찰이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이 대부분 호기심으로 범행을 했다고 진술을 하지만 범죄 기간이나 횟수 등을 고려하면 단순 호기심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현재로썬 불법 녹화된 영상이 외부 유출은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파일 공유사이트 등을 통해 외부에 이 영상이 유출됐는지도 계속 수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IP카메라 해킹 사건과 관련해 경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 송재용 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위성욱 기자

IP카메라 해킹 사건과 관련해 경남경찰청 사이버수사대 송재용 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위성욱 기자

 
이 관계자는 “IP 카메라IP 카메라의 경우 초기 비밀번호를 특수문자 등을 포함한 것으로 반드시 바꾸어야 해킹을 예방할 수 있다”며 “이번에는 국내에서 생산한 IP 카메라IP 카메라가 해킹된 건은 없었으나 향후 국내 제조·판매사도 이용자가 주기적으로 비밀번호를 바꾸지 않으면 이용을 제한하거나 경고문을 보내는 등 보안을 더욱 강화해야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9월 경기남부경찰청에서 IP 카메라 해킹 사건이 발생해 50여명이 검거된 것을 비롯해 최근 IP 카메라 해킹 사고가 잇따라 보고되면서 IP 카메라 제조·유통사 관계자들과 보안 강화 방안 마련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