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사부터 함장까지…그 누구도 거대 상선 접근 몰랐다”

 
  “단 한 명도 알아채지 못했다.”

미 해군, 7함대 소속 이지스 구축함들 충돌 사건 결론
경계 병사는 임무 소홀, 지휘부는 리더십 문제 지적돼
“어느 한 명에게 책임 돌릴 수 없는, 막을 수 있었던 사고"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직접 대응하는 미국 7함대 소속 전함들이 올해 들어 연달아 상선과 충돌해 치명적인 손상을 입은 것과 관련, 미 해군이 “막을 수 있었던 사고”라는 결론을 내렸다. 이지스 구축함인 피츠제럴드함은 지난 6월 일본 인근 해상에서 컨테이너 선박과 충돌해 해군 장병 7명이 사망했고, 8월에는 또 다른 이지스 구축함 존 S 매케인함이 싱가포르 근해에서 상선과 충돌해 승조원 10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
 
지난 6월 일본 인근 해상서 필리핀 컨테이너선과 충돌한 미 해군의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연합뉴스]

지난 6월 일본 인근 해상서 필리핀 컨테이너선과 충돌한 미 해군의 이지스 구축함 '피츠제럴드'. [연합뉴스]

지난 8월 싱가포르 근해에서 상선과 충돌해 파손된 매케인함. [AFP=연합뉴스]

지난 8월 싱가포르 근해에서 상선과 충돌해 파손된 매케인함. [AFP=연합뉴스]

 
미 해군은 1일(현지시간) 공개된 조사보고서에서 “충돌 직전까지 전함 내 누구도 상선이 다가오는 걸 알아채지 못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는 사고 당시 두 전함에서는 경계를 서던 병사부터 최고위 지휘관인 함장까지 어떤 판단을 하고 움직였는지 기술됐다. 피츠제럴드함의 경우 2만9000t에 달하는 상선 ACX크리스탈호가 다가오는 상황을 경계를 서던 병사들이 시각적으로도 음파탐지로도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이 지적됐다.
 
보고서는 “고도로 훈련된 병사들이 어떻게 이런 상황을 감지하지 못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어느 한 명의 책임이 아니라 총체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레이더 등을 통해 주변 상황을 살피던 병사는 사방을 경계하지 않고 오직 전함의 진행 방향만을 살폈고, 전함의 진행 방향과 속도 조절을 책임지던 장교들이 근무 중이었지만 상선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이들이 취한 조치가 너무 늦게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함장은 병사들을 피로에 찌들게 만든 책임이 있었다”고 미 해군은 밝혔다. 리더십 부족을 지적한 것이다.
 
 
매케인함의 경우 상선 알닉MC와 충돌 시 ‘상황판단’을 잘못 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선들이 많이 다니는 항로였음에도 경험이 부족한 병사가 항로를 살피는 역할을 맡았을뿐 아니라 지휘부는 국제항해기준에 어긋나게 전함의 속도와 방향을 결정했다. 미 해군은 이런 결정을 내린 지휘부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미 해군 작전 사령관 존 리처드슨 제독은 성명서를 내고 “다양한 부분에서 문제가 있었다”며 “두 충돌 사건 모두 피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미 해군은 충돌 사고와 관련해 두 전함 사령관을 파면하고 조지 오코인 7함대 사령관을 보직 해임하는 등 다수의 지휘관을 징계했다. 또한 전 세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함들에 대해 24시간 동안 활동 중단을 명령하고 근본적인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서기도 했다.
 
관련기사
 
일각에서는 북한 등의 사이버 공격 가능성을 제기됐지만 미 해군의 최종 보고서에는 아닌 것으로 기록됐다. 사고 직후 미 언론들은 결국은 ‘인재(人災)’였다는 분석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이 커지고 남중국해 등에서 발생한 중국과의 긴장이 커지면서 7함대 소속 병사들이 과로에 시달렸고, 국방예산에서도 이런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이 부각됐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