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권위, 직접 상처 꿰맨 '부산대 전공의 폭행피해' 직권조사

국가인권위원회가 '부산대 전공의 폭행사건'을 직권조사하기로 했다. 최근 침해구제 제2위원회를 연 인권위는 부산대 병원 소속 교수들의 전공의 폭행 등 인권침해 상황 전반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직권조사를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교수에게 상습적으로 폭행당한 전공의. [사진 유은혜 의원실]

교수에게 상습적으로 폭행당한 전공의. [사진 유은혜 의원실]

 
지난달 24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은 부산대와 부산대 병원 국정감사에서 A교수가 2014~2015년 전공의 11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했다며 피해 사진을 공개했다. 이창훈 부산대 병원장은 "참담하고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나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관련기사
 
A교수는 병원, 수술실은 물론 술자리에서도 전공의들을 마구 때렸다. 주먹이나 발뿐 아니라 수술도구도 사용했다. 폭행 당한 전공의들은 고막이 찢어지고 온몸에 시퍼런 멍이 들었다. 피부가 찢어져 서로 상처를 꿰매준 경우도 있었다.    
 
당시 전공의들은 A교수의 파면이나 해임을 요구했지만, 병원 측은 징계없이 교수와 전공의들간 근무 공간만 분리해 비난을 받았다. 부산대 병원은 최근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가 불거진 뒤에야 A교수를 직위해제하고 대학측에 징계를 요청했다.  
 
인권위는 "수년에 걸쳐 다수의 전공의를 대상으로 상습적인 폭행 피해가 발생했고, 이 과정에서 병원이 피해자들을 협박ㆍ회유하고 사건을 축소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며 "전공의 신분 특성상 가해자에 대해 공개적 조치 요구를 하지 못해 피해가 지속되는 등 구조적으로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인권위는 부산대 소속 양산 부산대병원도 직권조사 대상에 포함해 추가 피해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여성국 기자 yu.sungk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