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시장 대상으로 AI가 모든 투자 결정하는 ETF 나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인공지능(AI)이 모든 투자를 결정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내놨다고 2일 밝혔다.
 

호라이즌 액티브 AI 글로벌주식 ETF 출시
학습 통해 발전하는 딥러닝 기술 적용
북미 지역에 상장된 ETF에 주로 투자

이름은 '호라이즌 액티브 AI 글로벌주식 ETF'(MIND ETF)다. 전날 캐나다 토론토 증권거래소에 상장됐다. 주로 북미 지역에 상장된 ETF에 투자한다. 미래에셋운용은 "지난달 미국 시장에 투자하는 AI ETF가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적이 있지만 글로벌 시장에 투자하는 AI ETF는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일 인공지능이 글로벌시장에 투자하는 '호라이즌 액티브 AI 글로벌주식 ETF'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일 인공지능이 글로벌시장에 투자하는 '호라이즌 액티브 AI 글로벌주식 ETF'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MIND ETF에는 딥러닝 기술이 적용됐다. 50여 개의 경제 데이터가 투입되는 인공 신경망으로 정보를 학습하고 포트폴리오를 짠다. 이를 결괏값인 최적의 포트폴리오와 비교해 오차를 최소화하는 식이다.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은 매월 이뤄진다. 기대 수익, 변동성 등을 고려해 투자금뿐 아니라 투자 국가·지역을 계속 조정한다.
 
미래에셋운용은 지난해 10월 국내에선 처음으로 인공지능 금융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지난 1월엔 '미래에셋 AI 스마트 베타 펀드'를 출시했다. 이태용 미래에셋운용 글로벌 ETF 사업 총괄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AI를 활용한 투자가 확산하고 있다"며 "앞으로 적극적인 글로벌 협업으로 경쟁력 있는 상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ETF 리서치업체 ETFGI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미래에셋운용의 글로벌 ETF 순자산 규모는 전 세계 21위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