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김정은에 답전…“새로운 정세아래 관계발전 노력”

[사진 AP=연합뉴스]

[사진 AP=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축전에 답전을 보내고 새로운 정세 하의 북·중 관계 발전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일 “김정은 동지께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습근평(시진핑) 동지가 1일 답전을 보내왔다”면서 그 내용을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김 위원장이 축전을 보내온 사실을 전하며 “나는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를 대표해 그리고 나 자신의 이름으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와 위원장 동지에게 진심으로 되는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정세 하에 중국 측은 조선 측과 함께 노력하여 두 당과 두 나라 관계가 지속적으로 건전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추동하겠다”면서 “이로써 두 나라 인민들에게 더 훌륭한 행복을 마련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공동의 번영을 수호하는데 적극적인 기여를 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조선 인민이 김정은 위원장을 수반으로 하는 조선노동당의 영도 밑에 사회주의 건설 위업에서 끊임없이 새로운 성과를 거둘 것을 축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5일 김 위원장은 중국 공산당 총서기에 연임된 시 주석에게 축전을 보냈다.
 
북한 매체가 김 위원장에게 전달된 시 주석의 전문을 공개한 것은 지난해 7월 11일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당시 시 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북·중 우호 협조 및 상호원조 조약 ’(약칭 북·중 조약) 체결 55주년을 맞아 축전을 보낸 바 있다.
 
이에 따라 중국 공산당 제19차 당 대회 이후 그동안 경색된 북·중 관계에 새로운 변화가 모색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