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DHD 치료제가 공부 잘하는 약? 자칫 환각·자살시도 위험

정상인 아이가 집중력을 높이겠다며 ADHD 치료제를 먹었다간 환각과 망상에 시달릴 수 있다. [중앙포토]

정상인 아이가 집중력을 높이겠다며 ADHD 치료제를 먹었다간 환각과 망상에 시달릴 수 있다. [중앙포토]

수능철을 맞아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치료제를 '공부 잘하는 약'으로 잘못 알고 복용했다가는 아이가 환각을 경험하거나 자살 시도까지 할 위험이 있다. ADHD는 자신의 행동을 스스로 조절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만성질환이다. 흔히 나타나는 증상은 주의력부족, 과잉 행동이다.

수능 앞두고 '집중력 높이는 약'이라며 오남용
정상 아이는 불안감·환각·망상 위험
ADHD 집중력 저하는 신경전달 물질 부족 탓
일반 아이는 체력저하·피로 때문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ADHD로 인한 집중력 장애는 신경전달 물질이 부족해 생기지만 일반인의 집중력 감소는 체력저하·피로 때문"이라며 "정상적인 아이가 ADHD 치료제를 복용하면 두통·불안감·환각·망상뿐 아니라 자살까지 시도할 수 있다"고 2일 밝혔다. ADHD 치료제가 집중력을 높인다고 해 시험을 앞둔 아이에게 성적을 올릴 목적으로 약을 먹게 하는 경우가 있다.
 
국내에서 사용되는 ADHD 치료제는 ‘클로니딘염산염’, ‘메틸페니데이트염산염’, ‘아토목세틴염산염’ 등 3개 성분으로 60개 제품이 나와있다. 치료제는 신경전달 물질의 양을 증가시켜 ADHD 증상을 개선한다. 질환의 완치를 위한 것은 아니다.
 
ADHD로 진단받은 아이가 치료제를 먹을 때도 주의사항을 숙지해야 한다. 치료제는 대부분 정제·캡슐 형태로 물과 함께 복용한다. 이때 '아토목세틴염산염’ 성분의 약은 눈에 자극을 줄 수 있어 캡슐을 열지 말아야 한다. 특히 체내에서 약물이 일정한 속도로 배출하는 알약(서방형 정제)은 씹어서 먹거나 가루로 만들어 복용하면 안 된다. 복용량·시간은 의사와 상의 없이 변경해서는 안 된다.
 
약을 복용할 때는 아이의 행동 변화나 부작용을 유심히 관찰해야 한다. 아이가 약을 먹을 때 신경과민, 불면증, 식욕 감퇴, 두통, 어지러움 같은 부작용이 흔히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혈압이 높아져 가슴이 아프거나 숨이 차는 경우, 자살 시도, 환각, 공격적 행동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엔 반드시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