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탑역 사고 피해자 “하루에 먹는 알약개수만 20개 넘어”

9월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한 도로에서 정모(38)씨가 음주운전으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다 야탑역 3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버스를 기다리던 시민 등 6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가 난 버스정류장. [경기 분당소방서 제공=연합뉴스]

9월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한 도로에서 정모(38)씨가 음주운전으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다 야탑역 3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버스를 기다리던 시민 등 6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가 난 버스정류장. [경기 분당소방서 제공=연합뉴스]

만취한 운전자가 야탑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대기하고 있던 행인들을 친 가운데 피해자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 JTBC]

[사진 JTBC]

 
 1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2017년 9월 26일 야탑역 음주뺑소니 사고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네티즌은 “경추 골절 수술 후 침대에 기대어 잠깐씩 앉아있을정도는 호전되어 되어서 짬짬이 노트북으로 글 작성하여 올립니다. 앞으로도 최소 3개월 ~6개월은 병원에 더 누워 있어야할 판에 까딱하면 장애등급도 받을 것 같습니다. 하루에 먹는 알약개수만 20개가 넘고 마약성 진통제를 달고 산다”고 전했다.  
 
지난 9월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에서 정모(38)씨가 음주운전으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다 야탑역 3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버스를 기다리던 시민 등 6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가 난 버스정류장. [경기 분당소방서 제공=연합뉴스]

지난 9월 26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에서 정모(38)씨가 음주운전으로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몰다 야탑역 3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버스를 기다리던 시민 등 6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가 난 버스정류장. [경기 분당소방서 제공=연합뉴스]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11시 39분께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야탑역 3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을 정모(38)씨가 몰던 벤츠 차량이 덮쳤다. 앞서 정씨는 야탑역 인근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주차장에서 차를 빼다가 다른 차의 범퍼를 훼손했다. 정씨를 막아선 피해 차 주인을 치고 달아나기도 했다.  
 
 이어 편도 5차로 중 1차로를 달리던 정씨는 앞서가던 택시가 끼어들자 미처 피하지 못하고 택시를 들이받은 뒤 버스정류장으로 돌진해 버스를 기다리던 행인들을 덮쳤다. 정씨는 또 달아났다. 시민과 경찰의 추격 끝에 사고 지점에서 1.5㎞가량 떨어진 막다른 골목에서 붙잡혔다.  
[사진 JTBC]

[사진 JTBC]

 
 정씨에 대한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61%였다. 당시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현재 조사가 불가능할 정도로 많이 취한 상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피해자라고 밝힌 해당 네티즌에 따르면 가해자 영장은 기각됐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