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쓰릴 때 먹는 약, 장기복용시 위암 발생 위험 2배”

[중앙포토]

[중앙포토]

위산 분비 억제제로 흔히 쓰이는 ‘프로톤 펌프 억제제(PPI) ’계열의 약물을 오래 먹으면 위암 발생률이 최소 2배 이상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홍콩대학과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대학 연구팀은 2003~2012년 사이 위염이나 위산 과다 역류 등을 치료받은 사람 6만3000여 명을 대상으로 평균 7.5년 동안 위암 발생률 등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PPI 제제는 뛰어난 위산분비억제 효과 덕에 주목받는 약물이다. 
 
그러나 최근 폐렴·허혈성 뇌졸중 및 심근경색·장내 세균 감염 등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들이 나와 무분별한 장기 복용을 피하고, 꼭 필요한 환자만 복용하라고 권장된다.
 
연구진은 위암과 위염의 주요 요인인 헬리코박터(H) 파일로리균을 죽이는 약물로 ‘PPI’와 또 다른 계열의 위산 분비 억제제 ‘H2 차단제’를 비교 실험했다.
 
환자들은 항생제 2종과 함께 PPI·H2 차단제 중 한 종을 선택해 치료를 받았다.
 
연구가 진행되는 동안 두 억제제 모두 H 파이로리라 균 감염이 완치에 효과가 있었고, 위암 발생 위험도 현저히 줄었다.
 
하지만 연구 종료 시점인 2015년까지 조사한 결과 H2 차단제 복용자보다 PPI 복용자의 위암 발생이 증가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PPI를 장기 복용할수록 위암 발병률이 더 커진다는 의미다.
 
특히 매일 PPI를 복용한 환자는 일주일에 한 두 차례 복용한 환자보다 위암 발생 위험이 4.5배 증가했다.
 
또 복용 기간 1년 이상인 경우 5배, 2년 이상은 6배, 3년 이상은 8배로 커졌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헬리코박터(H) 파일로리균을 제거한 상태에서 PPI와 위암 발생과의 상관관계를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다만 PPI와 위암 발생과의 인과 관계를 규명한 것은 아니라 덧붙였다.
 
또 파이로리균을을 제거한 뒤에도 PPI를 장기 처방하는 것에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장'(腸; Gut)에 실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