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규, 8월 출국 확인…사실상 해외도피 판단”

2009년 6월 12일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이인규 당시 대검 중수부장. 박종근 기자

2009년 6월 12일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이인규 당시 대검 중수부장. 박종근 기자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다니던 법무법인에서 퇴직하고 지난 8월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2일 세계일보는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이 전 부장이 지난 8월 (해외로) 출국한 기록이 확인됐다. 이 전 부장이 해외로 나간 이후 다시 입국한 기록은 없어 사실상 해외도피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 대검 중수부장까지 지낸 사람 행동으로는 아쉽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세계일보 취재진이 지난 29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 위치한 이 전 부장 자택에 가보니 까마귀 시체가 방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법인 바른 관계자도 세계일보를 통해 “지난 7월 이 전 부장이 ‘일신상의 사유’로 일을 그만뒀다”고 전했다.
 
논두렁 시계 관련 보도[사진 KBS, SBS]

논두렁 시계 관련 보도[사진 KBS, SBS]

 최근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이하 국정원TF) 발표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이 전 부장에게 노 전 대통령 망신주기 언론플레이 지침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KBS는 지난 2009년 4월 “검찰이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을 수사하던 중 2006년 8월 노 전 대통령의 회갑을 맞아 명품시계 2점을 선물했다”는 단독 기사를 보도했다. 이후 SBS도 그해 5월 “해당 시계가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한 권양숙 여사가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고 보도했다. 전국언론노조 SBS본부(노조)와 SBS는 최근 ‘논두렁 시계 보도’ 진상조사에 합의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