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언론, 김정은 연설문 입수…“北 전력문제 해결 절박”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좌)과 북한 삼천메기공장(우) [연합뉴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좌)과 북한 삼천메기공장(우) [연합뉴스, 노동신문]

북한이 심각한 전력난을 겪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연설문이 공개됐다.
 
1일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5월 3일 노동당과 국가경제기관 책임 간부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문을 입수해 그 내용을 공개했다.
 
신문이 공개한 책자는 조선노동당 출판부가 지난 5월 간행한 것으로 ‘전력문제를 해결하여 경제 강국 건설의 돌격로를 열어나가자’는 제목의 연설문이 19페이지에 담겨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력 사정이 절박해 생산에 큰 지장을 불러오고 인민의 생활에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고 연설을 시작했다.
 
이어 “전력은 생산이다. 전력 증산은 즉 생산의 증가라고 할 수 있다”면서 “화력발전소와 수력발전소에서 전략생산을 늘리지 못하는 주요 원인이 석탄과 물 부족”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화력발전용 석탄 확보에 최우선 힘을 기울일 것을 지시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귀중한 전력을 낭비하는 것은 중대한 범죄 행위”라며 국가 통합 전력 관리 체계 도입부터 구체적인 절전 방법까지 언급했다.
 
그는 “전력 사용의 한도 초과, 불법 전기 사용에 대해 재정적, 법적 제재를 가해야 한다”, “간부들이 밤에 사무실에서 일 할 때 실내등 대신 탁상 등을 이용하면 적잖은 전기를 아낄 수 있다”, “주택이나 기관 청사의 복도 조명에 자동감지기를 설치하는 등 절약 방법을 개발하고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력을 많이 소비하는 건축물 설계 불허할 것이고, 평양의 뉴타운 여명 거리를 에너지 절약형 모범 사례로 삼으라고도 했다.
 
아울러 태양광이나 풍력발전 등 자연에너지를 활용해야 한다면서 주체적인 행동력 공업을 창설해 원자력 발전소의 조기 건설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의 연설과 관련해 신문은 조만간 북한에 대규모 원전이 완성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는 핵무기로 전용할 수 있는 플루토늄을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풀이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