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뉴욕테러범은 짐승…관타나모 수감 분명히 고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에서 8명의 목숨을 앗아간 트럭 테러의 용의자인 세이풀로 사이포프(29)를 '짐승'이라고 부르며 쿠바 관타나모 미 해군기지 수용소로 보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타나모 기지는 인권유린 논란에 휘말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당시 폐쇄가 추진됐던 곳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기에 앞서 한 기자가 '뉴욕 테러 공격 가해자를 관타나모에 보내기를 원하는가'라는 질문에 "분명히 그것을 고려하고 있다. 그를 관타나모 기지로 보내라"고 답했다. 

 
이 시설의 수감자는 오바마 전 대통령 취임 당시에는 242명에 달했으나 폐쇄를 위한 이감이 계속된 끝에 그의 임기 말에는 41명으로 뚝 떨어졌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캠페인 당시 존치를 공약했고 백악관도 이 수용시설이 중요한 정보자산이라며 존치 의지를 밝혀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테러리스트들에 대해 "미국은 이들 짐승이 지금 받는 처벌보다 훨씬 빠르고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며 "지금 우리의 정의는 농담이나 웃음거리가 됐다. 이런 일들이 너무 많이 발생하는 것이 이상할 게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용의자인 사이포프를 계속 '짐승'이라고 불렀다. 
 
그는 "정부는 이번 공격과 이를 벌인 짐승에 대한 조사를 위해 연방 및 현지관리들의 긴밀한 협력을 조율하고 있다"며 "이 같은 짐승들이 현재 받고 있는 처벌보다 훨씬 신속하고 무거운 처벌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