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여군 병사 모집 부활, 전혀 사실 아니야”

지난 2011년 7월 12일 경북 영천시 고경면 창하리 육군3사관학교 사동훈련장에서 여군 및 학사 사관후보생 56기 생도들이 고지 탈환을 위한 분대공격훈련을 마치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지난 2011년 7월 12일 경북 영천시 고경면 창하리 육군3사관학교 사동훈련장에서 여군 및 학사 사관후보생 56기 생도들이 고지 탈환을 위한 분대공격훈련을 마치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국방부가 현역병 복무기간 단축 등에 따른 병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43년 만에 여군 병사모집제도를 부활시킨다는 보도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국방부는 1일 오후 페이스북 공식 채널을 통해 “43년 만에 여군 병사모집제도를 부활시킬 것이란 국방부의 방침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여군 병사모집제도를 검토한 바 없고 향후에도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국방부 관계자 말을 인용해 “국방부가 출산율 저하와 현역병의 복무기간 단축으로 인한 병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려고 여군 병사모집제도 부활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국방부가 지난 7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문재인 정부 국정 과제로 병력 50만 명 수준의 감축, 병사 복무 기간 18개월 단축 등을 제시하면서 여군 병사모집제도를 검토하게 됐다는 구체적인 설명도 덧붙었다.
 
1일 한 매체는 국방부가 현역병 군 복무기간 축소에 따른 부족한 병력을 채우기 위한 대안으로 43년 만에 여군 병사모집제도를 부활시킬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국방부는 전반적인 출산율 저하와 현역병의 복무기간 단축으로 인한 병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여군 병사모집제도를 부활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소식이 전해지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선 월급이나 훈련 강도 등 남군과 여군 사이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면서 국방부 결정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빗발쳤다. 한때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네티즌들이 찬반양론으로 나뉘어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날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 청원 코너에는 ‘여병제도 폐지 및 전환’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800명 가량이 참여하기도 했다.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지난 1974년 이후 우리 군은 여군은 하사 이상 간부로만 충원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