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바른정당 집단탈당 시사?…“5일 결론 낼 것”

바른정당 의원들이 1일 오후 당의 진로를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황영철-김무성-이종구-김용태 의원. 박종근 기자

바른정당 의원들이 1일 오후 당의 진로를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황영철-김무성-이종구-김용태 의원. 박종근 기자

바른정당 통합파 대표 격인 김무성 의원이 통합파 의원들의 집단탈당 여부가 오는 5일 의원총회에서 최종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1일 밤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바른정당내 통합파ㆍ자강파 의원들과 만찬 모임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기차가 출발했으니 이게 멈추기 전에는 방법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른정당 소속 의원 20명은 이날 만찬에 앞서 의원총회를 열고 자유한국당과의 보수통합 시기를 놓고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김 의원은 최종 결론 시기에 대해서 “5일 날 의총을 하기로 했으니 그때 결론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합의가 안 되면) 어쩔 수 없는 것”이라며 자신을 중심으로 한 통합파 의원들의 집단탈당 결행을 시사했다.
 
그는 이날 남경필 경기지사가 자강파와 통합파에 대한 중재안으로 들고나온 자유한국당과의‘통합 전대론’에 대해서는 이미 수차례 논의한 바 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통합 전대는 남 지사가 오늘 처음 제안한 게 아니다. 이 논의를 몇 차례에 걸쳐서 했지만 안 받아들여졌다”며 “전당대회를 연기하고 같이 가는 거로 하자는 건데 결국 오늘도 결론이 나질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통합파와 자강파가) 10대 10에서 한두 명이 중간지대에서 왔다 갔다 했다”며 “남 지사 제안대로라면 (통합파 쪽으로) 숫자가 플러스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5일 의원총회에서 통합 전대론으로 의견이 모일 가능성에 대해서 “한 사람이라도 반대하면 안 된다”며 “남은 기간 최선의 노력을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