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너포트, 여권 3개에 가짜이름 사용…옷값에만 15억원 지출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뮬러 특검에 의해 ‘1호’로 기소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대 위원장 폴 매너포트의 의문스런 행적이 드러나고 있다.

폴 매너포트

폴 매너포트

 
CNN은 1일(현지시간) 공소장을 인용해 매너포트는 여권번호가 다른 미국 여권만 3개를 갖고 있으며 ‘가짜 이름’으로 등록된 휴대전화와 이메일을 사용했다고 전했다. 그는 수년간 10개의 여권 신청서를 제출했다.
 
매너포트는 올해 가짜 이름으로 전화번호와 이메일 계정을 등록하고, 그 이름으로 멕시코, 중국, 에콰도르를 여행했다. 뮬러 특검팀은 매너포트가 사용한 가짜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매너포트는 또 지난 수년간 두바이, 칸쿤, 파나마 시티, 아바나, 상하이, 마드리드, 도쿄, 그랜드케이맨 섬 등을 여행했으며, 특히 게이츠와 함께 키프러스를 자주 방문했다. 이들이 가택연금에 처한 것은 키프로스로 도피할 수 있다는 특검의 주장이 받아들여져서다.
 
워싱턴 정가의 '킹메이커'로 통한 정치 로비스트이자 컨설턴트인 매너포트는 캠프에서 부본부장을 맡았던 리처드 게이츠와 함께 우크라이나 집권당과 관련된 해외 불법 로비활동과 돈세탁 등 혐의로 기소돼 가택연금에 처했다.
 
매너포트는 금융기관 대출서류 등에서 자신의 자산이 2012년 4월 1900만 달러(211억 원)라고 밝혔지만 2015년 5월 1억3600만 달러(1516억 원)라고 각각 밝혔다. 재산도 들쭉날쭉하지만 '억만장자'의 반열이라고 CNN은 덧붙였다.
 
매너포트는 뉴욕과 베벌리 힐스의 의상점에서 2008∼2014년 137만 달러(15억 원)를 쓴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또 버니지아주의 골동품 직물가게에서 100만 달러를 쓰고, 플로리다주의 ‘홈 오토메이션, 조명, 홈 엔터테인먼트’ 업체에는 130만 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조사됐다.
 
게이츠도 513개의 금융기관에 55개의 계좌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계좌는 영국과 키프로스에 있으며 이곳 계좌에 보관된 규모가 2010∼2013년 1천만 달러(111억 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매너포트와 게이츠의 변호인들은 법원에 가택연금을 해제해 달라고 요청한상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