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11 현장 인근서 트럭테러 … 트럼프 “입국심사 강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픽업 트럭이 자전거 도로로 돌진해 8명의 사망자를 낸 테러 현장에 수사관과 구조요원들이 출동해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픽업 트럭이 자전거 도로로 돌진해 8명의 사망자를 낸 테러 현장에 수사관과 구조요원들이 출동해 있다. [AP=연합뉴스]

뉴욕의 핼러윈데이가 악몽으로 바뀌었다.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픽업트럭이 자전거도로를 덮치는 테러가 발생해 20명 안팎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미국인들이 귀신 복장을 하고 캔디 등을 나눠 먹는 핼러윈데이, 이날 저녁 맨해튼에선 5만여 명이 참가하는 퍼레이드 축제가 예정돼 있어 자칫 대형사고로 비화할 뻔했다.
 

피로 물든 뉴욕 핼러윈데이
맨해튼 자전거도로 덮쳐 8명 사망
범인은 우즈벡 출신 29세 우버기사
범행 후 “알라신은 위대하다” 외쳐
‘IS의 이름으로 공격’ 메모도 발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테러’로 규정하고 입국심사 강화를 지시했다.
 
CNN 등에 따르면 이날 맨해튼 남부 다운타운 내 체임버스스트리트 일대에서 ‘홈디포’ 회사명이 쓰인 픽업차량이 허드슨강을 끼고 조성된 자전거 도로를 덮쳐 8명이 숨졌고 10여 명이 다쳤다. 2001년 ‘9·11 테러’가 발생했던 월드트레이드센터에서 불과 0.6마일(약 1㎞) 떨어진 곳이다.
 
트럭은 자전거도로를 타고 남쪽으로 20블록을 돌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쓰러졌고, 트럭은 스쿨버스와 충돌했다. 이어 트럭 운전자가 총을 들고 내려 보행자들을 위협했지만 실탄이 없는 모조품으로 확인됐다. 언론에 공개된 폐쇄회로TV(CCTV)에는 테러범이 차에서 내려 왕복 8차로 도로를 이리저리 휘젓고 다니는 모습이 포착됐다. 테러범은 경찰이 쏜 총에 복부를 맞고 체포돼 병원으로 후송됐다. 그는 검거 직전 아랍어로 “알라후 아크바르(Allahu Akbar, 알라신은 위대하다)”를 외쳤다.
 
범행을 저지른 이는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29세 세이풀로 사이포브로 확인됐다. 2010년 미국에 입국해 주로 플로리다주 탬파에 주소를 뒀으며 최근에는 뉴욕과 맞닿은 뉴저지에도 머물렀다. 뉴욕타임스(NYT)는 그가 영주권(green card)을 가지고 있었다고 전했다. 테러범은 우버 소속 운전기사였다. 신원 조회를 통과한 뒤 6개월여간 1400회 이상 차량을 운행했다. 우버는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 조사에 협력하기 위해 경찰, 미 연방수사국(FBI)과 계속 긴밀히 연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FBI는 9·11 테러 이후 뉴욕에서 발생한 최악의 공격이라면서 “계획된 테러로 보고 수사 중”이라고 했다.
 
특히 극단주의단체 우즈베키스탄이슬람운동(IMU)과의 연계성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CNN은 “범행 차량에서 발견된 메모에는 ‘IS의 이름’으로 공격을 감행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아랍어로 쓰여 있었다”고 보도했다. 외부 테러단체로부터 영감을 받은 ‘외로운 늑대’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으로부터 사건 경위를 보고받았고, 곧바로 이를 ‘테러’로 규정했다. 이어 트위터를 통해 “뉴욕에서 역겹고 정신 나간 사람이 또 공격한 것 같다”며 “경찰이 이 건을 자세히 보고 있다. 미국에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슬람국가(IS)를 중동 등지에서 물리친 뒤 이들이 우리나라로 들어오거나 다시 돌아오게 해서는 안 된다. 이미 충분하다”고도 밝혔다.
 
특히 그는 “방금 국토안보부에 ‘극단적인 심사 프로그램’을 더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정치적으로 올바르려는 것은 좋지만 이 경우는 아니다”며 반대를 무릅쓰고라도 입국심사 강화 정책을 밀고 나갈 뜻을 분명히 했다.
 
사건 발생 직후 이 일대 학교와 관공서 전체가 폐쇄됐다. 핼러윈을 즐기던 많은 목격자는 경찰이 테러범을 향해 발사한 총성과 추격 장면 등을 핼러윈 장난인 것으로 착각했다. 이 때문에 맨해튼의 퍼레이드와 겹치면서 자칫하면 대형사고로 번질 뻔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서울=문병주 기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