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병장 월급 40만원으로 대폭 올리겠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병장 월급을 40만원으로 대폭 인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환경·안전·안보 분야 예산을 확대했다"며 "병사봉급을 병장 기준 월 21만6000원에서 40만6000원으로 대폭 인상하여 사병 복지와 사기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예산은 자주국방 능력을 갖춘 강한 군대를 만들기 위해 2009년 이후 최고 수준인 6.9%를 증액하였다"며 "특히 방위력 개선 예산을 10.5% 대폭 확대하였다.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한국형 3축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12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현재 병장 월급인 21만6000원을 내년에 40만5700원으로 올릴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5년 뒤인 2022년에는 병장 월급이 67만6115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국방부는 또 병사들의 봉급이 인상되면서 전역 시에 목돈 마련이 가능하도록 자율 저축 여건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월 40만원까지 5%대 금리로 저축할 수 있도록 은행과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어려울 때 국가가 든든하게 지켜주고 있다는 믿음을 주어야 한다. 그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라며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통과를 당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