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행정처 일부 개편…기조실장에 이승련 서울고법 부장

대법원이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에 이승련(52·사법연수원 20기)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인사발령하는 등 법원행정처의 주요 보직을 교체했다. 김명수(58·15기) 대법원장 취임 후 법원행정처 주요 보직 간부에 대한 첫 인사다.
 

대법, 법원행정처 주요 보직 판사 인사 이동
'제왕적 대법원장' 비판한 판사 인사총괄로

이승련 신임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 [중앙포토]

이승련 신임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 [중앙포토]

 
법원행정처 기조실은 사법부의 조직과 예산, 시설 관리 등 기본계획을 담당하는 핵심 조직이다. 기조실장에 임명된 이 부장판사는 법원행정처 사법정책연구심의관과 인사총괄심의관 등 사법행정 보직을 두루 거쳤다. 이민걸(56·17기) 기조실장은 본인의 희망을 반영해 비(非) 재판 보직(사법연구)으로 자리를 옮겼다.
 
사법정책총괄심의관에는 김형배(51·29기) 서울고법 판사, 사법부 인사 실무를 총괄하는 인사총괄심의관에는 김영훈(43·30기) 서울고법 판사를 각각 발령했다. 김영훈 판사는 진보 성향의 학술모임인 국제인권법연구회 회원이다. 지난 3월 이 단체가 개최한 사법제도 개혁 관련 학술대회에서 김 판사는 대법원장의 제왕적 권한을 비판하는 주제 발표를 맡았다.
 
사법제도와 사법정책, 중장기 인사정책 등의 연구 및 실행을 총괄하는 사법지원실장과 사법정책실장을 겸임해온 심준보(51·20기) 실장은 서울고법으로 자리를 옮겨 재판부로 복귀했다. 심 실장의 후임자는 향후 법원행정처 개편을 고려해 비워뒀다. 당분간 두 부서는 지방법원 부장급인 총괄심의관 체제로 운영한다.
 
김연학 인사총괄심의관은 중앙지법으로, 임선지 사법정책총괄심의관은 고양지원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 이와 함께 임영철(33기) 서울동부지법 판사와 장준아(33기) 서울서부지법 판사를 서울고법으로 발령했다. 발령일은 11월 8일자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