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북 소비자 물가 안정세…신선식품 지수 큰 폭 하락


【청주=뉴시스】인진연 기자 = 지난 10월 추석을 앞두고 들썩였던 충북지역의 소비자물가가 다시 안정세로 접어들었다.

1일 충청지방통계청의 '10월 충청지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충북지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03.07로 전달보다 0.1% 하락했다.

생활물가지수도 전달보다 0.3%가 하락했으며, 신선식품 지수는 지난달보다 무려 8.2%가 내려갔다.

하지만 기후 온난화에 따른 잦은 기상이변의 영향을 받은 신선 채소는 전월 대비 18.7%가 뛰어올랐다.

농축수산물도 전달보다 3.1%가 내렸으며, 공업제품과 서비스만 각각 0.4%와 0.1%가 상승했다.

지출목적별로 전월과 비교하면 교통부문(1.2%), 오락·문화부문(0.8%), 기타 상품·서비스부문은(0.5%), 주택·수도·전기·연료부문(0.3%), 가정용품·가사서비스부문(0.1%)이 각각 상승했다.

식료품·비주류음료부문(2.0%), 보건부문(0.2%), 주류·담배부문(0.1%)은 하락했다. 의류·신발부문과 통신부문, 교육부문, 음식·숙박부문은 변동이 없었다.

inphot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