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색 양복과 파란 넥타이에 담긴 뜻…초심으로 돌아간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지난 5월 10일 국회 취임식 때 입었던 양복을 다시 착용했다. [중앙포토, 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지난 5월 10일 국회 취임식 때 입었던 양복을 다시 착용했다. [중앙포토, 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내년도 예산안에 관한 국회 시정연설을 하면서 감색 양복 차림에 파란색 넥타이를 착용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5월 10일 국회에서 취임 선서를 하면서 입었던 양복과 동일하다. 같은 넥타이는 아니지만 역시 파란색 넥타이를 착용했다. 평창 겨울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홍보 배지도 착용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착용한 양복은 취임식 때 입은 양복이고 넥타이는 다른 넥타이인데 색깔이 같다”며 “취임식 당시의 초심을 유지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말했다. 
 
파란색은 더불어민주당을 상징하는 색으로 문 대통령은 대선 때도 파란색을 이용한 캠페인을 많이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 입장할 때는 더불어민주당이 있는 쪽을, 퇴장할 때는 자유한국당이 있는 쪽을 이용했다. 이에 대해서도 청와대 관계자는 “(국회를) 두루 신경 쓰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다만, 이날 여야의 대응은 확연히 갈렸다. 여당인 민주당은 문 대통령의 연설에 환호했지만 제1야당인 한국당은 항의 차원에서 피켓 시위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보다 민주적인 나라, 보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는 국민이 요구한 새 정부의 책무”라며 “저는 이 책무를 다하는 것을 저의 사명으로 여긴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다른 욕심이 없다”며 “제가 이 책무를 절반이라도 해낼 수 있다면 저의 시대적 소명을 다한 것으로 여길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