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망명 뒤 첫 미국행 태영호 "북한은 파괴 대상 아니다"

태영호 "대북 '최대의 압박' 지지…'최대의 관여'도 필요" 
 
지난해 한국에 망명한 후 처음 미국을 방문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내부자가 본 북한'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한국에 망명한 후 처음 미국을 방문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내부자가 본 북한'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은 변화의 대상이지 파괴의 대상이 아니다.” 망명한 뒤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해 강단에 선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의 일성이다. 태 전 공사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내부자가 본 북한’이란 강연에 나서면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선 평화적인 방법이 우선돼야 한다”며 “군사적인 행위에 앞서 소프트파워를 먼저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사적 행위에 앞서 소프트파워 먼저 사용해야"
北 어린이들, 검열 때 마이크로SD 카드 콧구멍에 숨겨
폼페오 CIA 국장, 태 전 공사 만난 뒤 "비밀공작 준비"
2009년 화폐개혁 실패가 핵·미사일 개발 가속화시켜
1일 미 하원 외교위 청문회 참석해 北 내부사정 증언

이어 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전략인) ‘최대의 압박’을 지지한다”면서도 “‘최대의 관여’가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최대의 관여에는 김정은 정권뿐 아니라 북한 주민도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선 북한 주민들이 남한과 서구사회의 정보와 더 많이 접촉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독일 통일 전 동독 사례를 들며 “동독 주민들이 수십 년 간 서독 방송을 보지 못했다면 통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북한 주민들이 남한 방송을 볼 수 있는 선진화된 기술이 있는 만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북한 아이들이 게임과 영화 등이 저장된 마이크로SD 카드를 검열을 피하기 위해 콧구멍에 숨기는 것에 빗대 ‘콧구멍 카드’로 불리고 있다는 일화까지 소개했다.
지난 2014년 김정은이 고아 보호시설인 평양애육원을 방문해 관계자들의 설명을 들으며 웃고 있다. .[노동신문]

지난 2014년 김정은이 고아 보호시설인 평양애육원을 방문해 관계자들의 설명을 들으며 웃고 있다. .[노동신문]

태 전 공사는 지난 5월 극비리에 한국을 찾은 마이크 폼페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만나서도 이 같은 북한 내부 사정을 얘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폼페오 국장과 인터뷰한 외교안보 매체 워싱턴프리비컨에 따르면 두 사람은 북한 내부에서 반김정은 세력과 관련해 논의했으며, 태 전 공사는 북한의 상황이 반란이 일어나기 좋은 상황이라고 언급했다는 것이다.
마이크 폼페오 CIA국장. [중앙포토]

마이크 폼페오 CIA국장. [중앙포토]

폼페오 국장은 인터뷰에서 “CIA 차원의 (대북) 비밀공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프리비컨은 “(폼페오 국장이) 지난 5월 CIA가 대북 임무를 수행할 ‘코리아임무센터(Korea Mission Center·KMC)’를 설치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CIA가 특정 국가를 대상으로 정보 총괄조직을 만든 것은 사상 처음”이라는 사실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국제사회의 인권 문제 제기에 상당히 신경을 쓰고 있다는 발언도 나왔다. 태 전 공사는 “국제사회의 지적이 북한 내부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 이수용 당시 외무상이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참석한 것이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외화를 벌기 위해 해외로 파견 나간 노동자들에게 건설 현장에서 안전모 착용을 강조하는 최근 분위기도 이와 무관치 않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고모부인 장성택을 포함해 대대적인 숙청을 감행한 배경과 관련해 “정통성 부족이 걸려 있다”고도 주장했다. 북한 주민들은 김정은이 김정일의 3남인 사실을 모르고 있고, 조부인 김일성과 찍은 사진 한 장도 없는 김정은 입장에선 늘 불안한 요소로 자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집권 초기에 자신을 경시하는 듯한 태도의 간부들에 대해 못마땅해 했고, 대대적인 숙청으로 이어졌다는 것이 태 전 공사의 해석이다.
또 그는 김정일 집권 시기인 2009년 전격 단행했다가 실패한 화폐개혁을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서두르게 한 원인으로 짚었다. 태 전 공사는 "북한이 공개적으로 정책 실패를 인정한 것은 화폐개혁이 처음"이라며 "김정은은 주민의 경제적인 생존을 위협하면 매우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으며, 화폐개혁 실패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집착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당초 태 전 공사는 에드 로이스(캘리포니아) 하원 외교위원장의 초청으로 올해 초 방미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난 2월 김정남 암살 사건으로 미뤄졌다. 1일에는 미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내부자가 바라보는 김정은 정권’을 주제로 공개 증언할 예정이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