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주혁이 ‘1박2일’ 하차한 이유…“난 민폐였어”

‘1박2일’, ‘안녕 주혁이 형’편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는 故김주혁. [사진 KBS 캡처]

‘1박2일’, ‘안녕 주혁이 형’편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는 故김주혁. [사진 KBS 캡처]

배우 고(故) 김주혁이 지난 30일 불의의 사고를 당해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가 약 2년간 동고동락했던 예능 ‘1박2일’의 하차 이유가 재조명 받고 있다.  
 
김주혁은 지난 2015년 11월 29일 방송된 해당 프로그램의 ‘안녕 주혁이 형’편에서 동료의 물음에 “이 일은 주업(主業)이 아니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상 말하지만 나는 이 팀에 민폐”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일은 주업이 아니다“며 ’이 팀에 난 민폐“라고 말했다. [사진 KBS 캡처]

그는 ’이 일은 주업이 아니다“며 ’이 팀에 난 민폐“라고 말했다. [사진 KBS 캡처]

이어 그는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고 싶은 순간에도 이상하게 자제하게 됐다”며 “그 순간 내가 이 팀에 민폐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처음에는 1년만 도전하려 했던 일인데 멤버들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며 동료들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김주혁의 작별 인사를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오열했다. 여기저기서 눈물이 터져나왔다. ‘1박2일’은 고인이 특히 애정을 갖고 임한 프로그램이었다.  
김주혁의 작별 인사를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오열했다. 여기저기서 눈물이 터져나왔다. ‘1박2일’에 고인이 애정을 기울인 만큼 제작진도 그를 아꼈다. [사진 KBS 캡처]

김주혁의 작별 인사를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오열했다. 여기저기서 눈물이 터져나왔다. ‘1박2일’에 고인이 애정을 기울인 만큼 제작진도 그를 아꼈다. [사진 KBS 캡처]

김주혁은 마지막으로 “1박2일 멤버들과 스태프들은 어떤 작품에서 만났던 사람들보다 가장 좋은 사람들”이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어떤 분들은 ‘잘 나갔다’ 어떤 분들은 ‘나가지 말지’ 하시겠지만, 금ㆍ토요일에 집에 있으면 기분이 이상할 거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31일 고인의 빈소에는 ‘1박2일’팀도 참석했다. 고인이 특히 애정을 갖고 임한 프로그램인 만큼 출연진을 비롯해 제작진도 현장을 찾아 고인의 마지막을 지켰다. 오후 4시 30분쯤엔 가수 데프콘이 울음을 참으며 빈소로 뛰어들어갔고, 배우 차태현도 빈소를 지켰다.  
지난 30일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故 김주혁의 빈소가 31일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사진은 이날 빈소 안내 전광판의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30일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故 김주혁의 빈소가 31일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사진은 이날 빈소 안내 전광판의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김주혁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발인은 11월 2일, 장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