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블리' 마동석 코미디 '부라더', 별점은 과연?

'부라더'

'부라더'

감독 장유정 | 출연 마동석, 이동휘, 이하늬, 조우진, 송영창, 이지하, 허성태, 송상은 | 각본 장유성, 허성혜 | 촬영 이형빈 | 조명 김욱, 강대희 | 미술 김민오, 배준수 | 의상 김다정 | 음악 김준성, 김지애 | 편집 김선민 | 장르 코미디 | 상영 시간 102분 | 등급 12세 관람가 | 개봉일 11월 2일
 

[매거진M] '부라더' 영화 리뷰

 
★★★
 
[매거진M] 착하게 웃기고, 끝끝내 울린다. ‘형제’라는 뜻의 영어(Brother)를 어수룩하게 발음한 제목 그대로다. ‘부라더’는 애증의 형제지간이라는 친숙한 정서를 무기로 목표한 웃음을 효과적으로 달성한다.
 
'부라더'

'부라더'

주인공은 경북 안동의 유서 깊은 종가 출신 석봉(마동석)과 주봉(이동휘) 형제다. 형 석봉은 종손인 아버지(전무송)의 엄격한 훈육을 견디지 못 하고, 유물을 발굴해 일확천금하겠다는 허황된 꿈에 집안 재산만 탕진해온 문제아다. 주봉은 영특한 두뇌와 미모를 겸비했지만, 늘 형의 그늘에 가렸다는 피해 의식을 안고 자랐다. 아버지의 부고를 듣고 3년 만에 고향에 돌아온 형제. 이들에겐 저마다 다른 꿍꿍이속이 있다.
 
영화의 얼개는 영락없이 어느 이솝우화를 연상시킨다. 농사에는 관심도 없는 게으른 형제가 포도밭에 보물이 묻혀있다는 아버지의 유언에 따라, 포도밭을 열심히 갈았다가 대풍작을 거두며 아버지의 뜻을 알게 된다는 이야기다. ‘부라더’는 뮤지컬 연출가이자 영화감독 장유정이 전작 ‘김종욱 찾기’(2010)에 이어, 자신의 오리지널 뮤지컬(‘형제는 용감했다’)을 토대로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한 두 번째 장편영화. 그는 예상 가능한 권선징악적 전개를, 풍부한 드라마와 캐릭터 코미디로 적절하게 변주한다.
 
'부라더'

'부라더'

'부라더'

'부라더'

가장 큰 무기는 친근한 캐스팅이다. 액션 블록버스터부터 로맨틱 코미디까지 장르 불문 내 편 삼고 싶은 캐릭터로 사랑받아온 우직한 ‘마블리’ 마동석과 ‘뷰티 인사이드’(2015, 백종열 감독) ‘응답하라 1988’(2015~2016, tvN) 등에서 순발력 있는 감초 역할로 인상을 남긴 이동휘. 이들이 각자의 개성을 절묘하게 살린 호흡과 애드리브는, 전형적인 캐릭터에 유머와 긴장을 더하는 일등공신. 
 
여기에, 형제와 교통사고로 얽힌 의문의 여인 오로라(이하늬)가 히든카드로 가세한다. 엉뚱한 판타지 장면으로 웃음과 공포(!)를 몰고 다니던 이 캐릭터는 뭉클한 사연으로 영화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하늬의 과장된 연기 톤이 반전의 효과를 배가하며 어느 때보다 빛을 발한다.
 
'부라더'

'부라더'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퍼포먼스가 무대를 장악하며 감동을 더했던 원작 뮤지컬에 비하면 극 구성상의 풍성함은 덜하다. 그러나 익숙한 주제를 지루할 틈 없이 그려낸 솜씨는 인정할 만하다. ‘감독’ 장유정의 차기작을 기다린다.
 
TIP ‘그날들’ ‘레베카’ 등에서 주연을 도맡은 뮤지컬 배우 송상은의 영화 데뷔작.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