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자 5명 학생부 임의 조작…경북 사립고 교장ㆍ교감 등 적발

학생부 조작 관련 내용을 주고받은 교장과 교무과장의 문자메시지 갈무리.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학생부 조작 관련 내용을 주고받은 교장과 교무과장의 문자메시지 갈무리. [경기북부경찰청 제공]

경북지역의 한 사립고 교장과 교감 등이 학교운영위원을 포함한 유력 학부모 자녀들의 학교생활기록부를 조작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됐다. C 교감이 B 교장에게 ‘특히 꼭 봐야 할 학생을 좀 보내주세요’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B 교장이 이를 다시 D 교무과장에게 보내 수정 지시 내용을 확인하는 등 서로 공모하며 학생부를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  
 

학교운영위원 등 유력 학부모 자제 등 6명 혜택
자녀 학생부 조작해 수시 합격시킨 교사도 적발
‘부모 의존적’→‘배려심 많다’, 교장 등 5명 입건

교육행정정보시스템 마지막 수정자 정보만 남아
감시 장치 미흡…경찰, 개선 대책 교육부에 요청

경기북부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경북지역 A 고교의 교장 B씨(59)와 교감 C씨(56), 교무과장 D씨(54) 등 교원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학부모와 학교 측이 사전에 공모했거나 대가성 청탁이 있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B 교장 등은 지난 2월 자신이 재직 중인 A 고교 재학생 5명(당시 1∼2학년)의 학생부를 임의로 수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담임교사 등을 시켜 나이스(NEIS·교육행정정보시스템)에 입력한 내용을 출력하게 한 뒤 수정사항을 표시해 담임교사가 고치도록 한 혐의다.  
 
주로 학생과 관련한 부정적인 표현을 삭제하고, 긍정적인 내용으로 바꿨다. ‘부모에게 의존적’이라는 부정적인 내용을 ‘순종적이고 배려심이 많다’는 표현으로 바뀌는 식이었다.
경찰로고. [중앙포토]

경찰로고. [중앙포토]

 
이 과정에서 학교생활기록부 출력물 상단에 빨간색 글씨로 해당 학생 부모의 직업을 적어 놓고 내부에서 구별하는 데 활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불법적 특혜를 받은 학생 중 2명은 부모가 학교운영위원회 소속이고, 나머지 3명의 부모도 학교 행정 전반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인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A 고교 관계자는 “교장·교감 등은 나이스 시스템에서 학교생활기록부를 직접 수정할 권한은 없지만, 지나치게 부정적으로 표현되거나 감정적인 표현 등의 경우 학생의 장래(진학 등)를 위해 교사에게 내용을 다소 부드럽게 표현하도록 하는 지시하는 등의 컨설팅은 할 수 있게 돼 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또 자신의 아들을 위해 학교생활기록부를 수정한 수도권의 한 사립고교 교사 E씨(54)와 동료 교사 등 2명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 학교는 경북의 A 고교와 같은 학교법인 소속이다.  
 
E씨는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자신이 가르치고 있는 학교에 재학 중인 아들의 학생부를 조작한 혐의로 앞서 교육청에서 적발돼 고발 조치됐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학생은 지난해 수시모집을 통해 서울지역 사립대 보건계열에 합격했다. 경찰은 해당 기관에 이 같은 내용을 통보했다.
 
임경호 경기북부경찰청 지능수사대장은 “나이스 시스템에서 학생부를 수정하더라도 마지막 수정자 정보 기록만 남을 뿐, 이전 로그 기록과 기존의 수정 내용이 저장되지 않는 등 학생부 조작을 감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들은 이 같은 헛점을 이용해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생활기록부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학업성적관리위원회의 경우, 내부 교원만으로 구성돼 학생부 조작을 감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미흡하다는 문제점도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에 따라 나이스 로그 기록 등을 모두 보존하는 방안과 학업성적관리위원회에 대한 외부위원 참여규정을 신설하도록 하는 제도 개선을 교육부에 요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공정한 입시경쟁을 방해하는 학사비리 관련 제보자에게는 혐의가 확인될 경우 보상금을 지급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제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의정부·경산=전익진·백경서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