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규혁 또 논란···"가족이 빙상연합회장직 24년 독식"

“예산 지원 받는 단체가 24년간 이규혁 족벌체제로 운영”
이규혁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사진 국회방송 캡처]

이규혁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사진 국회방송 캡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수사 당시 최씨 조카 장시호씨의 기업 후원금 운영 관련 비리에 연루됐던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39)씨에 대한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은 29일 2009~2015년 ‘국민생활체육전국빙상연합회 결산서’를 공개하며 “이씨와 그 측근들이 20년 넘게 전국빙상연합회장직을 독점했다”며 “이 과정에서 이씨 본인이나 지인 회사에 일감 몰아주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이씨의 아버지 익환씨는 1992년부터 8년간 빙상연합회장을 맡았다. 2000~2015년엔 이씨의 어머니가 회장을 역임했다. 또 이씨 본인은 2015년 5월~2016년 2월 회장을 지냈다. 빙상연합회 사무처장은 이씨의 삼촌이 16년 동안 맡았다.
 
송 의원은 또 빙상연합회가 2009~2015년 ‘규 스포츠’와 1억429만원 상당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규 스포츠’는 이씨가 운영하는 회사다. 송 의원은 이어 “빙상연합회는 5억2598만원 상당의 계약을 이씨 지인의 회사에 몰아줬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국가예산을 지원 받는 빙상연합회가 24년 동안 족벌체제로 운영되며 혈세를 흥청망청 썼다”고 비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