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4살 모델, 중국 패션쇼 도중 탈진해 사망…'노예계약' 논란

[사진 블라다 쥬바 SNS]

[사진 블라다 쥬바 SNS]

러시아 모델 블라다쥬바(14)가 중국 패션위크 기간에 고된 노동에 시달리다 목숨을 잃었다.  

 
27일(현지시각) 영국 외신들은 ‘시베리안 타임스’의 보도를 인용, 쥬바가 최근 열린 상하이 패션위크 기간에 무려 12시간에 걸쳐 패션쇼 무대에 오르다 정신을 잃고 쓰러져 결국 사망했다고 전했다.  
 
쥬바는 캣워크에서 내려온 후 쓰러져 혼수상태에 빠졌고, 안타깝게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이틀 후 세상을 떠났다.  
 
공식적으로 쥬바는 일주일에 세 시간밖에 일할 수 없지만, 그가 쓰러진 날에만 12시간 동안 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의료보험에도 가입되어 있지 않았고 병원 치료도 제대로 받지 못한 것으로 보여 ‘노예 계약’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 블라다 쥬바 SNS]

[사진 블라다 쥬바 SNS]

쥬바의 어머니는 “딸이 생전 나에게 전화해 ‘너무 피곤하다. 잠 좀 자고 싶다’고 말했었다”고 밝혔다. 그의 어머니는 딸을 보기 위해 중국 비자를 신청했으나 안타깝게도 쥬바의 죽음 전에 이를 받아보지 못했다.  
 
자국에서 촉망받는 모델 중 한 명이었던 쥬바는 에이전시를 통해 석 달간 중국에서 활동하던 상황이었다. 중국 계약을 주도했던 쥬바의 러시아 매니저는 그의 죽음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