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배달의 민족, 손잡았다

네이버가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에 350억 원을 투자한다. 우아한형제들은 29일 "네이버가 신주 인수 방식으로 우아한형제들의 주주가 된다"고 밝혔다. 350억원이 지분의 몇%에 해당하는 지는 밝히지 않았다. 

네이버, 우아한형제들에 350억원 투자
네이버 AI 스피커에 배달 기능 장착 예정
배민은 AI비서, 자율주행 기술 강화 나서기로

두 회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음성인식 비서 등 인공지능(AI) 분야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최근 출시한 AI 스피커 ‘프렌즈’에 다음 달 중으로 배달 음식 주문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프렌즈는 네이버와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이 개발한 AI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피커다. 네이버 관계자는 "AI 비서 이용자 경험에서 음식 배달은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서비스"라며 "네이버의 미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업계 1위인 배달의민족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투자 유치금을 음성인식 비서 같은 AI 기술과 자율주행 로봇 등 미래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쓸 계획이다.
 
 
이로써 우아한형제들의 누적 투자 금액은 1463억 원으로 늘었다. 우아한형제들은 2014년 골드만삭스로부터 400억원, 2016년 아시아 최대 투자펀드 힐하우스캐피탈로부터 570억원을 유치한 바 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