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배달의민족’에 350억원 투자...AI로 ‘배민 주문’

네이버 인공지능 스피커 플랫폼(왼쪽)과 배달의민족. [중앙포토]

네이버 인공지능 스피커 플랫폼(왼쪽)과 배달의민족. [중앙포토]

네이버가 스마트폰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개발한 우아한형제들에 35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
 
우아한형제들은 29일 오후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네이버의 투자는 신주 인수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투자로 네이버의 인공지능(AI) 기술과 우아한형제들의 소상공인 서비스가 맞물릴 것으로 기대된다.
 
우아한형제들은 자료를 통해 "네이버로부터의 이번 투자를 제4차 산업혁명 시대 '푸드테크(food-tech)' 분야에 획기적인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는 음성인식 비서 기능과 같은 인공지능 기술과 자율주행 로봇 기술 등 미래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강화하는 데 집중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도 투자 이유와 관련해 "인공지능 비서, 스피커 등 이용자 경험에서 음식 배달은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요소로 글로벌 IT 기업들도 적극 투자 중인 분야”라며 "네이버의 미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업계 1위인 배달의민족과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최근 AI 기술을 접목한 스피커형 제품을 출시해 기술확대에 나섰다. 우아한형제들의 배달의민족은 비슷한 음식 주문 플랫폼 중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네이버에서도 음식점과 연계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온 만큼, 배달의민족과의 협력을 통해 추후 자영업자분들이 추가적인 부담 없이 사업에 더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